[环球时报] 사설: 시진핑의 북한 방문은 새로운 이정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