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마이니찌] 탈북 일본인의 아내들, 재일조선인 귀환사업에 대한 인권구제소송 제기

마이니찌 신문은 1959부터 1984년까지 북-일 두 정부의 후원으로 열렸던 재일조선인 귀환사업(在日朝鮮人の帰還事業) 때 북한으로 건너갔다가 후에 탈북하여 일본으로 돌아온 일본인 아내와 전 재일 조선인 등 총 12명이 15일에 사업을 추진했던 북-일 두 정부, 북-일 적십자, 국제 적십자와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등 5자를 상대로 일본변호사연합회에 처음으로 인권 구제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그들은 일본 국적유무와 상관없이 북한에 남겨진 귀환사업 전체 참가자의 현황을 조사하고 전원을 자유롭게 귀국시킬 것 등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청원은 작년 2월 유엔북한인권조사위원회가 귀환사업을 ‘인도에 반하는 죄’로 인정했음을 지적하며, 허위선전으로 인해 총 9만 명 이상의 참가자가 지옥과 같은 생활을 했다고 전했다. 11년 전 탈북한 카와사키 에이코씨(72)는 기자 회견에서 “귀환사업이 무엇이었는지를 밝히는 것은 일본에 살아서 돌아온 자들의 의무이다”라 말했고, 사카키바라 요코씨(65)는 "9살 때 일본인 어머니와 재일 한국인 아버지와 북쪽으로 넘어갔지만 어머니는 금방 돌아가셨고, 아버지께서는 정신질환을 앓으셨다. 북에는 고통 받는 사람이 많다. 하루 빨리 구제를 위해 힘써 달라"라며 호소했다고 전했다.

(2015.01.15.)

http://mainichi.jp/select/news/20150116k0000m040095000c.html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POLITICO] 북한의 인터넷 다운과 배후의 해커

폴리티코(POLITICO)는 딘 리서치(Dyn Research)의 댄 홀든(Dan Holden)과 아버 네트웍스(Arbor Networks)의 짐 코위(Jim Cowie)의 견해를 인용하여 12월 22일 월요일 북한의 인터넷이 다운되었으며, 10시간 뒤 복구되었다고 전했다. 북한의 인터넷은 300개의 익명의 데이터 트래픽을 공유하는 인터넷 접속 서비스의 디

       Contact 

       (+82) 02-2123-4605 (Phone)

       02-338-6729 (Fax)       

       E-mail

       yinks@yonsei.ac.kr

       Address

     3rd Floor, 5-26, Sinchon-ro 4-gil, Mapo-gu, Seoul

사회문화

Newsletter Subscription

Follow YINKS

  • Facebook

© 2020 연세대학교 통일연구원 |  Terms of Use  |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