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속 통일연구원] 갈루치 前 북핵 대사 "北과 어떤 주제라도 대화 시작해야"-제 2회 윌리엄페리 강연시리즈 (news 1)




'대북 대화파'인 로버트 갈루치 전 미국 북핵 대사가 16일 한국이 북한과 핵무기가 아닌 어떤 주제로라도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미국 정부에도 북한과의 조건 없는 고위급 회담을 주문했다.


갈루치 전 대사는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연세대 통일연구원 초청 강연에서 "한국은 북한에 손을 뻗었지만 북한이 아직 준비돼 있지 않았고 미국은 북한이 일종의 진실성을 담보해야한다는 대화 전제 조건을 달았다"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갈루치 전 대사를 청와대로 초청해 약 1시간 동안 면담하며 남북관계에 대한 자문을 받았다. 이에 따라 갈루치 전 대사가 문 대통령에게 구체적으로 어떤 의견을 전했을지 관심이 쏠렸다. 


갈루치 전 대사는 강연에서 "경제적이라든지 한국만이 북한에게 줄 수 있는 것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한국은 북한과 어느 주제에 대해서든 대화를 시작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행정부에는 "북한과 적어도 차관보나 국무장관급 고위급회담을 전제조건 없이 시작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가 북한과 협상의 최종 목적인데 북한은 핵을 굉장히 가치 있게 생각하기 때문에 성공적인 협상이 불가능하리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다"면서도 "협상의 가장 어려운 목적은 신뢰를 높이면서 점진적으로 성취해야 한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탄도미사일 시험을 제한하는 동시에 한미연합훈련을 제한한다든가 주고받을 수도 있다"며 "협상을 하면서 휴전협상을 평화협상으로 교체하는 것들을 계속 진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갈루치 전 대사는 "어떤 합의이든 나오기만 한다면 그것이 더 낫다"는 의견을 밝혔다. 1994년 제네바 합의와 관련해 "북한이 파키스탄에서 원심분리 기술을 가져오는 등 속임수를 썼다고 볼 수도 있다"며 "하지만 북한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미국이 평양과의 관계를 정상화하지 않고 악의 축이라고 명명한 데 따른 합리적인 반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