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속 통일연구원] 문정인 "전략적 파트너인 중국보다 한미동맹에 더 관심 둬야" (한국경제)

한반도 평화정책 국제심포지엄…한미 전문가, 비핵화 가능여부 놓고 갑론을박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10일 한국이 미중 대립 국면에서 전략적 파트너인 중국보다는 한미동맹에 더 관심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날 연세대 백양누리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 '2020 한반도 평화정책 국제심포지엄'에서 미중 간 대립이 한국의 교역·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미중 대립 시) 한국은 어려운 입장이 될 것"이라며 "미국은 한국의 유일한 동맹이라고 말할 수 있고, 중국은 전략적인 협력관계를 갖고 있어 중국도 필요하고 미국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전략적 파트너보다는 한미동맹에 대해 좀 더 관심을 둬야 할 것"이라며 "우리가 원하는 시나리오는 미국과 중국이 신냉전의 적대적 관계를 피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중략)



*자세한 내용은 기사 원문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원문: https://www.hankyung.com/politics/article/202012105480Y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언론 속 통일연구원] 2020 한반도 평화정책 국제심포지엄 (뉴시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에서 열린 '2020 한반도 평화정책 국제심포지엄'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종윤 연세대학교 통일연구원 원장, 박정렬 해외문화홍보원 원장,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은경 연세대학교 교학부총장, 문정인 연세대학교 명예특임교수, 이지수 청와대 해외언론비서관. 사진(=해외문화홍보원 제

[언론 속 통일연구원] 바이든 시대 한반도 평화정책 논한다 (매일경제)

문체부 해외문화홍보원·연세대 통일연구원 `한반도 평화정책 국제심포지엄` 10일 개최 내년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시대가 열리면 한반도 평화정책은 어떻게 달라질까.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해외문화홍보원(원장 박정렬)은 연세대 통일연구원(원장 배종윤)과 함께 10일 연세대 백양누리 그랜드볼룸에서 '2020 한반도 평화정책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