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연세대학교 통일연구원 2020학년도 비전임교원 채용공고

연세대학교 통일연구원

2020학년도 비전임교원 채용공고

1. 모집분야

  ※ 채용인원은 지원현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음.

  ※ 심사과정에서 채용구분(비전임교원 직위)은 변경될 수 있음. (지원자의 희망직위는 참고사항이며 심사과정에서 임용여건을 감안하여 강사 등의 직위로 변경될 수 있음)


2. 지원자격

   가. 공통요건

      1) 사립학교법 및 기타법령 상 교원 임용 결격사유가 없는 자

      2)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 법률에 의한 취업제한대상에 해당하지 않는 자

   나. 비전임교원 자격요건

      1) 대학졸업 후 교육 및 연구경력 4년 이상인 자이거나 이와 동등 이상의 자격을 갖춘 자

      2) 전문대학졸업후 교육 및 연구경력 7년 이상인 자


연번채용구분 자격

1 객원교수 국내외대학 전현직 전임교원/ 해당분야 실무 및 학문경험/ 석사학위취득 후 연구·교육경력년수가 최소한 2년 이상인 자/ 중 하나에 해당하는 자

순수 학술이론 과목이 아닌 실무ㆍ실험ㆍ실기 등 산업체 등의 현장 실무경험 을 필요로 하는 교과를 교수하게 하기 위하여 임용된 자로 다음 각 호의 자격 을 모두 갖춘 자

2 겸임교수 1. 관련 분야에 전문지식이 있고 교수 및 연구내용이 원소속기관의 직무내용 과 유사한 자

2. 본직기관(원소속기관)에서 3년 이상 임용중인 자 (정규직, 상근, 재직) 근무 하고 있는 현직 근로자

3 연구교수 박사 취득 후 1년 이상 교육·연구경력

4 석좌교수 연구업적이 탁월하여 학술상을 수상한 자/ 국가나 사회에 획기적 기여

5 특임교수 정부차관급 이상/ 상장기업의CEO/ 정부출연 연구기관 연구원장/ 전문분야의 탁월한 업적

6 산학협력중점교수 교육부 ‘산학협력중점교수 인정기준’에 따른 자격을 가진 자

   

3. 지원기간

  가. 지원서 접수기간: 2020. 05. 15. ~ 2020. 05. 22

     ※필요시 대학(원)별로 접수기간을 연장할 수 있음

  나. 지원서 제출방법: 온라인 지원시스템에 제출 (https://univ.jinhakapply.com/univ123003.aspx)

     ※ 지원서 파일명은 필히 소속기관과 성명으로 표기하며 (ex: 지원서_경영대학_김연세), 파일형식은 한글파일이어야함 (파일형식 임의변경 금지)

     ※ 연구실적 증빙자료는 1개의 pdf로 제출

4. 제출서류



5. 심사절차

  가. 1차(서류심사) -> 2차(면접심사 등)로 진행됨 (2차심사 필수 아님)

  나. 심사단계별 합격여부는 개별 통지함

6. 계약기간

  가. 계약기간 : 2020년 9월 1일 부터, 1년 단위 임용 

7. 유의 사항

  가. 제출된 서류는 일체 반환하지 않으며, 임용에 결격사유가 있거나 제출된 서류의 내용이 사실과 다를 경우 임용 취소함

  나. 합격자에 한해 추가 증빙서류 제출을 요구할 수 있음

  다. 채용지원서의 착오기재 또는 누락이나 임용자격 미달자의 응시, 연락불가, 시험 단계별 합격자 미확인 등으로 인한 불이익은 전적으로 지원자의 책임임

  라. 채용분야 적격자가 없을 경우 채용하지 않을 수 있음

  마. 이 공고에 명시되지 않은 사항은 연세대학교 관련 규정에 따름

붙임  1. 공개채용 지원서 1부.

*자세한 내용은 연세대학교 홈페이지 공지사항 <2020학년도 2학기~2021학년도 1학기 연세대학교 서울/국제캠퍼스 비전임교원 공개채용 공고> (https://www.yonsei.ac.kr/sc/recruit/notice02.jsp?mode=view&article_no=185477&board_wrapper=%2Fsc%2Frecruit%2Fnotice02.jsp&pager.offset=0&search:search_category:category=104&board_no=329)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비전임교원 공개채용 지원서
.docx
Download DOCX • 14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향신문 칼럼] 송경호 전문연구원 - 정치학이 쓸모가 있나요

“정치학 전공하면 나중에 정치할 건가?” 숱하게 받아온 질문이다. 중·고생들에게도 비슷한 질문을 받은 적이 있는데, 반 농담으로 “정치외교학과 나오면 정치와 외교 빼고 뭐든 다 잘한다”고 답했다. 실제 선후배 중에 정치나 외교와 관련된 일을 하는 사람은 극소수다. 가끔 정치학이라는 학문 자체가 먹고사는 문제와 무관한 것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오죽하면 <정치

[경향신문 칼럼] 송경호 전문연구원 - 대표란 무엇인가

대표가 위기다. 거대 양당은 하루가 멀다 하고 상대 당대표를 공격한다. 강제징용 해법과 관련해 ‘대통령 자격 없다’고 적은 손팻말도 등장했다. 정부 입장을 옹호한 부산시장 역시 시장 자격이 없다고 한다. 우리 정치현실에서 소위 ‘국민을 대표한다’는 정치인 대다수가 이 문제에서 자유롭지 않은 실정이다. 어제오늘 일은 아니다. 예로부터 정치는 대표적 안줏거리였

[경향신문 칼럼] 송경호 전문연구원 - 세계시민주의는 실패한 걸까

베트남 냐짱에 왔다. 밤늦게 출발해 새벽에 도착하는 고된 비행 일정이었다. 고통 받는 아이들, 불안한 부모들, 그걸 지켜보는 나머지. 승객은 이렇게 세 종류로 나뉘었다. 초등학생 둘에 부모님까지 모신 우리 일행은 이 모두에 해당됐다. 다섯 시간 남짓 공중에서 펼쳐진 ‘혼돈의 카오스 대 환장 파티’가 끝나고 비로소 호텔 침대에 몸을 뉘었다. 피곤이 극에 달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