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 북한 미사일, 존재감 어필하고 싶었다. - 와타나베 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