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 한미 2 플러스 2 동맹 강화로 북의 폭발을 막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