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0호] 부승찬 전문연구원 - 비행 금지구역 설정이 감시정찰 공백 초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