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권 2호_ Bernhard Koeppen_ Demographic Development in Eastern Germany after Unification

2006년 10권 2호. Demographic Development in Eastern Germany after Unification _ Bernhard Koeppen


초록 보기

East Germany`s demographic development is marked by permanently low birth rates, an excess of deaths, extensive (region-to-region) emigration, low immigration and a continued rise in life expectancy. Due to this situation, the population of the so called "Neue Laender" (New Federal States of Eastern Germany) is ageing and shrinking. Socio-structural changes and an increase of spatial disparities on regional as well as on national level, are the consequence. This situation leads to rather negative future prospects for those already now negatively affected regions. Today, demographic change does affect not only Eastern Germany, but is worse there than in the West as changes occurred rather unexpected and fast. Looking back, many processes which had been experienced in the years since German unification, seem consistent and even somewhat predictable. On the other hand, precariousness on the one side, "unification-euphoria" on the other hand and the lack of experience with such a unique incident as the unification and the collapse of East- and Central-European socialism, did hinder and occlude a sober and always sequentially analysis of demographic, socio-economic and societal processes in the New Federal States. This must be kept in mind if one thinks about a possible Korean unification process or at least closer approach with a more permeable border-regime. Especially North-South-Migration is very likely to become an important and problematic key-issue.


첨부 [1]

130
._2006년10권2호_DemographicDevelop
Download _2006˅„10ʶŒ2͘¸_DEMOGRAPHICDEVELOP • 1.89M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이 글은 평화·통일교육 관련 현장 참여자들에 대한 초점집단인터뷰를 통하여 신자유주의적 혐오의 시대 북한과 통일에 부여된 새로운 위치와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사유재산의 보호와 공정한 자유 경쟁을 인류 번영의 중요한 전제로 삼는 신자유주의적 시장중심 논리는 특정한 방식으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해를 재편한다. ‘선택’과 ‘책임’이 신자유주의적 주체에게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자연재해, COVID 19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중되는 경제난에 도전받고 있다. 2021년 1월,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목표의 달성여부도 관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내각 국가계획위원회를 창구로 유엔 회원국들이 의결한 2015~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초록 본 연구는 북미관계 변화 속에서 북한 미디어의 외교적 특성을 살펴보고, 정책적 실마리를 찾기 위해 수행되었다. 국제사회의 이슈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행위자들 또한 점차 많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미디어는 정보전달이라는 고전적 기능을 넘어 외교적(diplomacy)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북미관계의 중대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