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권 2호_ 이상근_북한붕괴론의 어제와 오늘

2008년 12권 2호. 북한붕괴론의 어제와 오늘 _ 이상근


초록 보기

In the mid-1990s, the prediction of North Korea`s collapse had been widely spread because of Kim Il Sung`s death and the shattered economy of the country. The prediction was erroneous because of the collapsists`` insufficient understanding of the unique political system and leadership of North Korea. The prediction reemerged in the mid-2000s since North Korea confronted the U.S. and faced economic sanctions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returned collapsists insist that their analyses in the 1990s were correct and the misguided economic assistance policy by North Korea`s neighbors made the collapse averted. This article argues that the collapsists in the 2000s have been making mistakes similar to those made in the 1990s. First of all; the collapsists ignore North Korea`s crisis management system under the leadership of its military leaders, so that they predict the regime collapse triggered by Kim Jong Il`s death. This prediction recalls their underestimation of Kim Jong Il`s power base and assertion of North Korea`s collapse in several years after Kim Ii Sung`s death. Also, the collapsists in the 2000s warn the neighboring countries, without considering North Korea`s growing market economy, that the famine and exodus would occur again. Some collapsists even suggest active measures to induce the collapse of the North Korean regime. These measures would only strengthen the unsociability and antagonism of the North. For the correct prediction of the future of North Korea, the collapsist arguments in the 1990s should be closely reexamined first.


첨부 [1]

147. 2008년12권2호_북한붕괴론의어제와오늘_이상근
.pdf
Download PDF • 1.50M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이 글은 평화·통일교육 관련 현장 참여자들에 대한 초점집단인터뷰를 통하여 신자유주의적 혐오의 시대 북한과 통일에 부여된 새로운 위치와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사유재산의 보호와 공정한 자유 경쟁을 인류 번영의 중요한 전제로 삼는 신자유주의적 시장중심 논리는 특정한 방식으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해를 재편한다. ‘선택’과 ‘책임’이 신자유주의적 주체에게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자연재해, COVID 19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중되는 경제난에 도전받고 있다. 2021년 1월,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목표의 달성여부도 관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내각 국가계획위원회를 창구로 유엔 회원국들이 의결한 2015~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초록 본 연구는 북미관계 변화 속에서 북한 미디어의 외교적 특성을 살펴보고, 정책적 실마리를 찾기 위해 수행되었다. 국제사회의 이슈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행위자들 또한 점차 많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미디어는 정보전달이라는 고전적 기능을 넘어 외교적(diplomacy)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북미관계의 중대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