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권 2호 _ 문정인 외_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2009년 13권 2호.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_ 문정인 외


초록 보기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Lee Myung-bak (MB) government, inter-Korean relations have remained stalled. The Mt. Keumgang tourist project was shut down since July 2008, the Kaesung Industrial Complex is being jeopardized. And official contacts between two Koreas are virtually frozen. New hope formed through the resumption of reunion of separated families in October was again derailed by naval clash in West Sea in November. The stalemate can be attributed partly to North Korea`s inertia-driven behavior and partly to the MB government`s rigid stance on North Korea. The latter`s blind obsession with the "De-nuke, Open 3,000" policy and the attitude of ``Anything But Roh Moo-hyun (ABR)`` is likely to further strain inter-Korean relations, while heightening military tension. The most viable way to overcome the current dilemma is to engage with North Korea, to honor policy legacies of past governments such as the June 15 Joint Declaration and the October 4 North-South Summit Declaration, and to expedite the 3rd inter-Korean summit. In so doing, the MB government needs to adopt an inter-subjective approach to the understanding of North Korea because it can enhance inter-Korean trust-building, exchanges and cooperation, and eventually peaceful co-existence.

첨부 [1]

155. 2009년13권2호.이명박정부의대북정책_문정인외
.pdf
Download PDF • 680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국문) 이 연구의 목적은 북한이탈대학생의 대학생활적응력 향상을 지원하는 교육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기초 작업으로서 북한이탈대학생의 대학생할적응에 필요한 교육요구를 분석하는 것이다. 이를 달성하기 위하여 북한이탈대학생의 대학생활 지원 실무 경험 또는 북한이탈대학생 관련 연구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된 델파이패널을 구성하여 4회차의 조사를 실

초록 (국문) 본 연구는 지속가능개발에 대한 북한의 내부 인식의 변화를 분석하고, 이러한 인식이 어떻게 정책적으로 구현되었는지 검토하기 위하여 수행되었다. 조선중앙통신, 로동신문 등 공간(公刊)문헌을 활용하여 지속가능개발에 대한 내부적 인식과 개념 변화를 분석하였으며, 자발적 국가 보고서(VNR)를 활용하여 농업 분야를 중심으로 정책적 대응을 분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