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권 2호_정흥모_ 2009-10년 독일선거: 정치지형의 변화와 보수연정의 미래

2010년 14권 2호. 2009-10년 독일선거: 정치지형의 변화와 보수연정의 미래_정흥모


초록 보기

독일의 2009년은 초대형 선거(Superwahl 2009)의 해였다. 2010년에도 큰 선거가 두 차례 치러졌다. 이 글의 연구 목적은 2009-10년 선거가 남긴 궁금증들을 다루는 데 있다. 첫째, 논박·분석할 주제는 독일의 정치지형이 변하고 있느냐는 것이다. 이글은 조심스럽지만 그렇다고 보고 있다. 둘째, 메르켈(Angela Merkel)의 선거전 승인(勝因)에 대해 논박·분석하고 있다. 메르켈의 선거 승리가 중도 우파라는 이데올로기에 기인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이 있는가에 대한 의문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이런 주장은 "극장의 우상"에서 비롯된 통설에 지나지 않는다고 것이다. 셋째, 보수연정의 미래는 밝지 않다는 것이다. 주요정책에서 양당의 견해차로 갈등을 빚고 있는데다가 2010년 선거에서 시민들의 지지를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Reunited German general Election 2009 and Presidential Election 2010 were held. It is good time to discuss curiosities remained after elections. This study is to discuss the circumstances surrounding the german election and political system. There are two-fold questions. First, it is true or not whether the german political topography is changing. This paper say yes with carefulness. Second, what are the reasons that Merkel could win the general election in 2009. Ideology of CDU, middle-right wing of conservatism which Merkel props up can possible for Merkel to win the election against SPD. Conclusion to say, such assertions can be seen as "idol of theater". Third, the future of Black-Yellow led government seems not so rosy. Policy discrepancy between two parties are so real that people tend to recall their truth to them.

첨부 [1]

163. 02[1].정흥모(31_)
.pdf
Download PDF • 628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이 글은 평화·통일교육 관련 현장 참여자들에 대한 초점집단인터뷰를 통하여 신자유주의적 혐오의 시대 북한과 통일에 부여된 새로운 위치와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사유재산의 보호와 공정한 자유 경쟁을 인류 번영의 중요한 전제로 삼는 신자유주의적 시장중심 논리는 특정한 방식으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해를 재편한다. ‘선택’과 ‘책임’이 신자유주의적 주체에게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자연재해, COVID 19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중되는 경제난에 도전받고 있다. 2021년 1월,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목표의 달성여부도 관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내각 국가계획위원회를 창구로 유엔 회원국들이 의결한 2015~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초록 본 연구는 북미관계 변화 속에서 북한 미디어의 외교적 특성을 살펴보고, 정책적 실마리를 찾기 위해 수행되었다. 국제사회의 이슈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행위자들 또한 점차 많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미디어는 정보전달이라는 고전적 기능을 넘어 외교적(diplomacy)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북미관계의 중대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