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권 2호_강혜련_폴란드의 포퓰리즘 정치: 민족주의적 수사학의 대중적 동원력과 그 한계

2011년 15권 2호. 폴란드의 포퓰리즘 정치: 민족주의적 수사학의 대중적 동원력과 그 한계_강혜련


초록 보기

이 연구는 전환과정에서 포퓰리즘이라는 한 국면을 넘고있는 동유럽 상황을 폴란드 사례를 중심으로 고찰하고 있다. 2005년 선거에서 포퓰리즘 세력의 승리를 정점으로, 이어지는 2년의 기간은 폴란드 정치의 포퓰리즘 국면으로 규정지을 수 있다. 포퓰리즘 국면은 포퓰리즘 정당과 운동의 등장을 주요한 계기로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그들이 주는 타격을 기존 정치권이 수용하지 못하고 대중적인 반정치의 정서에 의거한 세력이 정치의 중심으로 부상하면서 조성되었다. 폴란드의 경우 포스트공산주의적인 좌파세력이 2000년대 들어 일정부분 퇴조하면서 전체적으로 우파성향의 세력들이 중심으로 위치지어지게 되었고, 포퓰리즘과 민족주의의 결합, 그리고 비자유주의적 민주주의 노선의 강화 등이 정치의 전반적 주류로 들어서게 되었다. 포퓰리즘 세력만이 아니라 거의 모든 정치세력들에게 이 부분은 찬과 반의 입장에서 영향을 끼쳤다는 점이 지적될 수 있다.포퓰리즘 세력은 그 원천에서 급진적, 우파적이며 마찬가지로 민족주의적 색채를 띠고 있다. 폴란드의 경우 반부패, 반기득권, 법제주의와 절차적 민주주의에 대한 반론, 소수자에 대한 무시, 대외관계에서 민족적, 국가적 이익의 강조 등을 중심적으로 내세운다. 결국 포퓰리즘 세력은 제도적 장치를 통하지 않고 직접적으로 국민적 의사를 대변하겠다는 의지에도 불구하고 그 실현에 실패하며 시민강령당을 중심으로 한 자유주의적 중도우파 세력에 정부의 구성을 넘겨주게 되었다. 시민강령당은 정당 자체의 발전과정에서 초기에는 일부 포퓰리즘적 성향도 보였으나 경제사회정책을 비롯하여 전반적으로 정책실행에서 신중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극단적이기 보다는 온건한 정치세력이 정권을 장악하게 되면서 급격한 변동의 와중에 있던 폴란드의 정치는 일정정도 안정적으로 돌아서게 되었다.

In this study, the author is investigating one phase of Eastern European transformation, that of the populist, focusing in particular on the case of Poland. The two-year period beginning from the 2005 election, in which populist forces won and were at the peak of their popularity, can be defined as the populist phase of Polish politics. While the populist phase was triggered by emerging populist parties and movements, as a whole it was actually created since their blow was not acceptable in the established political structure and, therefore, the forces entered politics, based on popular feelings of anti-politics. In the case of Poland, the post-communist left-wing declined in the 2000s, and following that, the right-wing grasped the core of politics. As a result, the phenomena of the combination of populism and nationalism, and the strengthening of illiberal democracy, became visible in mainstream politics. Almost all political forces, not just the populist forces, underwent this influence respectively in positive or negative terms. Current populism is tinged with radical, right-wing ideologies at its core, as well as nationalist sentiments. Populism in Poland is characterized by the banner of being anti-corruption and anti-establishment; challenges constitutionalism and procedural democracy; disregards the minority; and emphasizes ethnic, national interests in foreign relations. In spite of its willingness to represent directly the interests of the people rather than through institutional arrangements, its realization failed; as a result, the formation of the government began to hand itself over to liberal and moderate center-right forces around the Civic Platform. In the development of the party itself, the Civic Platform initially showed a populist orientation in some degree, but in general, it is evaluated as being cautious in the implementation of policy, including economic and social policy. According to the seizure of political power by moderate rather than extreme political forces, Polish politics caught up in radical changes may become more or less stable.


첨부 [1]

177. 06강혜련
.pdf
Download PDF • 898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5권 1호_김경숙_탈북민 돌봄 서비스 실무자 소진 예방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 체험에 대한 탐색적 연구

초록 (국문) 본 연구는 “탈북민 정착지원 실무자 소진대응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H2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돌봄 서비스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질적 연구의 결과물이다. 극심한 트라우마와 사회문화적 충격을 경험한 탈북민의 특성으로 인해 그들의 정착과 지원을 담당하는 실무자들이 겪는 감정노동의 강도는 높을 수밖에 없다. 실제로 그들은 감정조절의 어려움,

25권 1호_손주희_1970년대 초 북한의 대미 인민외교 연구

초록 (국문) 본 논문에서는 북한의 인민외교를 상대국 “인민”을 대상으로 전개한 대 민간외교라고 정리하였다. 북한은 특히 미수교국과 정부차원의 교섭을 시작하기 전, 상대국 인민들과의 문화, 경제교류를 도모하여 상호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여 정부 간 교섭 시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고자 하였다. 따라서 북한 인민외교의 단기적 목표는 상대국 인민들과의 우호관계

25권 1호_엄현숙_간접 경험을 통한 대학생의 북한 인식에 관한 연구

초록 (국문) 이 연구는 북한 사회를 간접적으로 접촉한 대학생이 북한에 대해 어떻게 인식하고 남북한 통일을 위해 무엇을 고민하고 있는가를 분석한 것이다. 본 연구의 대상은 통일교육 선도대학으로 지정되지 아니 한 서울 소재 K대학 북한 관련 교양과목을 수강하는 학생들이 제출한 결과물이다. 이 결과물은 다큐 ‘태양 아래’를 시청한 후 작성된 것이며 연구는 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