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권1호_김유정_북한이탈주민 재결합 가족에 대한 지원 방안 -레질리언스 관점을 중심으로-

2011년 15권1호. 북한이탈주민 재결합 가족에 대한 지원 방안-레질리언스 관점을 중심으로-김유정


초록 보기

1990년대 중반 이후 증가하기 시작한 남한 거주 북한이탈주민은 2만 명을 넘어섰다. 또한 2000년대 이후 남한으로 유입되는 북한이탈주민의 가족이 증가하면서 북한이탈주민 가족에 대한 학문적 연구는 점차 활성화되었다. 선행연구 결과, 중국이나 남한에서 재결합하는 가족들이 동반 입국하는 북한이탈주민 가족들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확한 통계의 부재로 인해 북한이탈주민 가족의 정확한 현황 파악은 아직 어렵지만 앞으로도 먼저 남한에 정착한 가족들의 지지와 도움으로 재결합하는 가족들은 지속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그동안 남한 내 북한이탈주민 가족의 증가로 인해 이들을 위한 지원 방안과 서비스에 대해 논의되어 왔음에도 불구하고 이들 가족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재결합한 가족에 초점을 두고 지원하는 서비스는 아직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신념체계, 조직유형, 의사소통 과정을 포함한 레질리언스 관점을 중심으로 재결합한 북한이탈주민 가족의 남한 적응에 도움을 주기 위한 지원 방안에 대해 살펴보았다. 북한이탈주민 재결합 가족은 남한 정착이라는 선택적인 도전을 받아들이며 북한이나 중국에 남아 있던 가족 구성원과 재결합한다. 가족 구성원은 재결합 후 새로운 가족구조와 역할뿐만 아니라 다른 문화권에 적응해야 한다. 이러한 적응에서 야기되는 갈등과 어려움을 해결해 나아가면서 가족으로서 협력하며 긍정적인 시각과 신뢰를 가지고 성장하게 된다. 그러므로 레질리언스 관점을 토대로 한 북한이탈주민 재결합가족을 위한 지원방안이 실행된다면, 이들의 레질리언스를 강화시켜 가족관계를 향상시키고 남한 정착을 보다 원활하게 도와줄 것이다.

The number of North Korean defectors has increased since the mid-1990s, with more than 20,000 now living in South Korea. The number of North Korean defector families has also increased since the 2000s. This has led to active research of the situation. Earlier studies found that reunited North Korean defector families had resettled in South Korea in greater numbers than defectors who joined other family members who had arrived earlier. It is difficult to know the exact number of North Korean defector families in South Korea due to the lack of statistics on them. However, it can be assumed that the number of reunited North Korean defector families would increase consistently with the support from family members who are already in South Korea. Due to the rapid growth in the number of North Korean defectors families living in South Korea, strategic support plans and services for them have been discussed. However, supportive services for reunited North Korean defector families are rare. Therefore, supportive strategies for reunited North Korean defector families are reviewed here to help them adapt to South Korea, with a focus on resilience. The areas of support include believe systems, organizational patterns, and communication problem solving. With a resilience perspective, North Korean defector families accepted ``resettlement in South Korea`` as a selective challenge and reunited with family members from North Korea or China. The family members adjust to the new structure and roles of the family after reunification and to a different culture. They also grow together as a family with a positive perspective as well as trust and hope while they resolve their conflicts and difficulties together. If supportive strategies based on resilience for reunited North Korean defector families were implemented, these families would strengthen their resilience and improve their family relationship and resettlement experience in South Korea.

첨부 [1]

168. 04김유정
.pdf
Download PDF • 734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5권 1호_김경숙_탈북민 돌봄 서비스 실무자 소진 예방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 체험에 대한 탐색적 연구

초록 (국문) 본 연구는 “탈북민 정착지원 실무자 소진대응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H2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돌봄 서비스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질적 연구의 결과물이다. 극심한 트라우마와 사회문화적 충격을 경험한 탈북민의 특성으로 인해 그들의 정착과 지원을 담당하는 실무자들이 겪는 감정노동의 강도는 높을 수밖에 없다. 실제로 그들은 감정조절의 어려움,

25권 1호_손주희_1970년대 초 북한의 대미 인민외교 연구

초록 (국문) 본 논문에서는 북한의 인민외교를 상대국 “인민”을 대상으로 전개한 대 민간외교라고 정리하였다. 북한은 특히 미수교국과 정부차원의 교섭을 시작하기 전, 상대국 인민들과의 문화, 경제교류를 도모하여 상호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여 정부 간 교섭 시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고자 하였다. 따라서 북한 인민외교의 단기적 목표는 상대국 인민들과의 우호관계

25권 1호_엄현숙_간접 경험을 통한 대학생의 북한 인식에 관한 연구

초록 (국문) 이 연구는 북한 사회를 간접적으로 접촉한 대학생이 북한에 대해 어떻게 인식하고 남북한 통일을 위해 무엇을 고민하고 있는가를 분석한 것이다. 본 연구의 대상은 통일교육 선도대학으로 지정되지 아니 한 서울 소재 K대학 북한 관련 교양과목을 수강하는 학생들이 제출한 결과물이다. 이 결과물은 다큐 ‘태양 아래’를 시청한 후 작성된 것이며 연구는 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