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7권 2호_신현주_김미숙_김주찬_북한이탈주민의 범죄피해경험에 관한 현상학적연구

2013년 17권 2호, 북한이탈주민의 범죄피해경험에 관한 현상학적연구_신현주_김미숙_김주찬


초록 보기

북한이탈주민이 남한 사회에 정착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범죄피해경험은 남한 사회 적응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측면을 내포하고 있기 때문에 절대로 간과 할 수 없는 연구 영역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연구에서는 북한이탈주민이 남한 사회에 정착하면서 경험한 범죄피해의 본질을 밝히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남한에 거주하면서 범죄피해를 경험한 6명의 북한이탈주민을 대상으로 심층면접을 실시하였고, Colaizzi의 현상학적 연구방법이 적용되었다. 분석결과, 범죄피해를 경험한 북한이탈주민들은 사회적으로 배제된 삶을 인식하고 있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범죄피해경험을 긍정적으로 극복하여 새로운 터전인 남한에서 정착하여 살아가고 싶은 희망을 발견할 수 있었다. 그들이 경험한 범죄피해경험의 주제묶음(Theme clusters)은 6가지로 나타났으며, 이는 다시 3개로 범주화되었다. 주제묶음은 ‘남한사회에 대한 충격’, ‘모든 것이 내 탓’, ‘고통스러움’, ‘마음속에 벽으로 쌓아두고 살아감’, ‘감사’, ‘희망’이다. 3개의 범주는 ‘낯설고 서툰 이방인’, ‘위기 속에 또 위기’, ‘희망적인 삶’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 북한이탈주민들이 경험한 범죄피해가 반드시 이들의 삶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오히려 범죄피해경험을 통해 남한사회를 배우게 되었고 또 다른 피해자가 양산되지 않기를 바라고 있었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토대로 범죄피해자 지원 및 보호 정책에 대해 제언하고자 하였다.

Not many studies have investigated crime victimization that took place among North Korean refugees during their settlement in South Korea. It must not be overlooked any longer since they are likely to be victimized in various ways while they try to adapt into South Korean society.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nature of the crime victimization of North Korean refugees during their settlement in South Korean society. The subjects in this study are six selected North Korean refugees who resided in South Korea and became victims of crime. They were interviewed in depth, and Colaizzi`s phenomenological research method was utilized.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collected data, it turns out that the North Korean defectors found themselves left out from others. On the other hand, they hoped to tide over their difficulties in order to settle down in South Korea, which was a new place for them. Their crime-victimization experiences can be classified into six theme clusters, and the six theme clusters are again categorized into three. The six theme clusters are ‘shock about South Korean society,’ ‘blaming oneself for everything,’ ‘pain,’ ‘shutting oneself off from others,’ ‘gratitude,’ and ‘hope.’ The three categories are ‘being regarded as clumsy strangers,’ ‘repeated crisis,’ and ‘hopeful life.’ In fact, however, the North Korean refugees weren`t always adversely affected by their victimization experiences. Rather, they learned about the experiences from North Korean society and hoped there would be no more victims. Though these findings of the study, how to offer assistance for victims of crime was discussed, and some suggestions were made about criminal policy.

첨부 [1]

192
. 04신현주_김미숙_김주찬_북한이탈주민의_범죄피해경험에_관한_현상
Download 04신현주_김미숙_김주찬_북한이탈주민의_범죄피해경험에_관한_현상 • 947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4권 2호_손인배, 이영준, 신보경_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실무자의 직업적 자기효능감과 소진 관계에서 회복탄력성의 매개효과

초록 (국문) 본 연구는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실무자의 직업적 자기효능감이 소진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고, 회복탄력성의 매개효과를 검증하는 데 목적이 있다. 연구대상은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실무를 담당하는 하나원, 남북하나재단, 북한이탈주민 전문상담사, 사회복지사 등 144명이다. 분석은 SPSS 25.0와 SPSS Process macro 3.5를 사용하

24권 2호_최희_북한이탈여성들의 정체성 협상-사회구조적인 측면을 중심으로

초록 (국문) 이 연구는 남한과 북한에 가족을 두고 있는 북한이탈여성들이 남북관계라는 다양한 이해관계 속에서 겪는 갈등을 조정하기 위한 과정에서 변화하는 정체성을 살펴보고 사회와 상호작용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검토하여 개선방향을 제시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현상학적 사례연구방법을 적용하여 북한이탈여성의 삶의 경험 속에서 협상되는 정체성의 의미를

24권 2호_김미연_개성공업지구 갈등원인의 유형 분석

초록(국문) 본 연구는 개성공단 내에서 발생한 갈등사례의 원인을 유형화하고 유형별 특성을 파악하는 데 목적이 있다. 개성공단은 북한지역에 산업단지 형태로 조성하였고 운영주체가 남한 정부, 북한 당국, 입주기업 3자라는 점에서 갈등원인이 다양하다. 그러므로 개성공단 갈등양상을 깊이 있게 이해하고 갈등을 관리하는 것은 개성공단사업의 원만한 추진을 위해 중요하다

       Contact 

       (+82) 02-2123-4605 (Phone)

       02-338-6729 (Fax)       

       E-mail

       yinks@yonsei.ac.kr

       Address

     3rd Floor, 5-26, Sinchon-ro 4-gil, Mapo-gu, Seoul

사회문화

Newsletter Subscription

Follow YINKS

  • Facebook

© 2020 연세대학교 통일연구원 |  Terms of Use  |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