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7권 2호_양문수_이우영_윤철기_개성공단에서의 남북한 접촉이 북한 근로자에 미친 영향에 관한 연구-남한 주민에 대한 북한 근로자의 태도 변화를 중심으로

2013년 17권 2호, 개성공단에서의 남북한 접촉이 북한 근로자에 미친 영향에 관한 연구-남한 주민에 대한 북한 근로자의 태도 변화를 중심으로-_양문수_이우영_윤철기


초록 보기

이 글은 개성공단이라는 접촉지대에서 남북한 사람들이 만나 어떻게 상호작용하고 있는지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개성공단에서의 남북한 접촉이 북한 근로자들에게 어떻게 영향을 미쳤는지를, 개성공단에 근무하는 남한 주민에 대한 북한 근로자들의 태도 변화에 초점을 맞추어 고찰하고자 한다. 다만 북한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조사하는 것은 현재로서는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들과 접촉하는 남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간접 조사할 수 밖에 없다. 이 연구를 위해 필자들은 문헌분석과 함께 지난 2012년 2월부터 5월까지 개성공단 남측 관계자 12명에 대한 심층 면접을 실시했다. 이 글에서는 심층 면접 결과를 활용해 논의를 전개하고자 한다. 개성공단을 통한 남북한 주민의 접촉은 북한 근로자들의 태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이 글의 주된 고찰 대상인 개성공단에 근무하는 남한 주민에 대한 태도에 긍정적 변화를 발생시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특히 북한 근로자들의 정서에서 가장 큰 변화가 발생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북한 근로자들은 남한에 대한 적대감이 크게 완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남측 주재원 및 남측기업에 대한 인식에도 어느 정도 긍정적 변화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크게 보아 북측 근로자의 태도 변화에는 한계성도 분명 존재한다. 모든 북측 근로자에게 긍정적 변화만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 게다가 남측과 북측은 정치적 격변기와 같은 결정적인 순간에 서로가 남이라는 사실을 인식하게 된다. 개성공단에서의 접촉을 통해 북한 근로자의 마음 체계에 긍정적 변화가 발생하고 있다면 이는 무엇에 기인하는가. 접촉가설의 이론적 자원은 어느 정도 유용성이 있다. 접촉이 긍정적 효과를 거두기 위한 조건으로 제시한 세 가지 요인, 즉 평등한 지위, 공동의 목표 및 협력관계, 제도적 지원은 개성공단의 사례에도 어느 정도 설명력이 있다. 다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남측 기업의 행동도 중요한 변수이다. 개별 행위자인 남측 기업이 어떤 식으로 행동하느냐에 따라 북측 근로자들의 태도가 달라질 수 있다. 특히 중요한 것이 북측을 이해하려는 노력이 있느냐 없느냐 하는 것이다. 사실 개성공단에서 성공한 기업들이 이구동성으로, 성공의 핵심 요인으로 꼽는 것이 ‘북한 근로자들의 마음을 얻는 것’이라는 점 또한 매우 시사적이다. 한편 개성공단은 기본적으로 북한의 영토 안에 존재하는 접촉 지대라는 특성이 있다. 게다가 북한정부는 정치적 이유로 남북한 주민간의 접촉에 여러 가지 제한을 가하고 있다. 이는 접촉이 긍정적 효과를 거두기 위한 세 번째 요인이 제도적 지원이 충분히 작동하지 않음을 시사하고 있다. 이는 통상적인 접촉지대와 구별되는 개성공단의 특성이면서 동시에 접촉의 긍정적 효과를 제약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접촉의 긍정적 효과를 뒤집을 정도는 아님은 강조할 필요가 있다.

The study primarily investigates Kaesung Industrial Complex (KIC) as the ``contact zone``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Contacts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through KIC produce positive effects. Above all the sentimental transition is prominent. To be specific, North Korean`s hostility towards South Koreans seems to be considerably eased off. What does the positive changes of mind settings of the South and North in KIC? Theoretical resource of Contact Hypothesis is useful to a certain extent. The case of KIC can be explained with the three conditions proposed to produce positive effects, namely the equal status, the common goal and collaborative relationship, and the institutional support. Nonetheless, they are not enough. The behavior of the South Korean corporation is a particularly vital variable. How the South staffs act can alter the minds of the North laborers. Decisively important factor is whether they make an effort to understand the North or not. And the North Korean authorities impose restrictions on the contacts between the South and North as they are concerned about influences of the so-called ``yellow wind.`` Such restriction interrupts the positive effects of the contact.


첨부 [1]

193
. 05양문수_이우영_윤철기_개성공단에서의_남북한_접촉과_북한근로자
Download 05양문수_이우영_윤철기_개성공단에서의_남북한_접촉과_북한근로자 • 1.03M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4권 2호_손인배, 이영준, 신보경_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실무자의 직업적 자기효능감과 소진 관계에서 회복탄력성의 매개효과

초록 (국문) 본 연구는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실무자의 직업적 자기효능감이 소진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고, 회복탄력성의 매개효과를 검증하는 데 목적이 있다. 연구대상은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실무를 담당하는 하나원, 남북하나재단, 북한이탈주민 전문상담사, 사회복지사 등 144명이다. 분석은 SPSS 25.0와 SPSS Process macro 3.5를 사용하

24권 2호_최희_북한이탈여성들의 정체성 협상-사회구조적인 측면을 중심으로

초록 (국문) 이 연구는 남한과 북한에 가족을 두고 있는 북한이탈여성들이 남북관계라는 다양한 이해관계 속에서 겪는 갈등을 조정하기 위한 과정에서 변화하는 정체성을 살펴보고 사회와 상호작용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검토하여 개선방향을 제시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현상학적 사례연구방법을 적용하여 북한이탈여성의 삶의 경험 속에서 협상되는 정체성의 의미를

24권 2호_김미연_개성공업지구 갈등원인의 유형 분석

초록(국문) 본 연구는 개성공단 내에서 발생한 갈등사례의 원인을 유형화하고 유형별 특성을 파악하는 데 목적이 있다. 개성공단은 북한지역에 산업단지 형태로 조성하였고 운영주체가 남한 정부, 북한 당국, 입주기업 3자라는 점에서 갈등원인이 다양하다. 그러므로 개성공단 갈등양상을 깊이 있게 이해하고 갈등을 관리하는 것은 개성공단사업의 원만한 추진을 위해 중요하다

       Contact 

       (+82) 02-2123-4605 (Phone)

       02-338-6729 (Fax)       

       E-mail

       yinks@yonsei.ac.kr

       Address

     3rd Floor, 5-26, Sinchon-ro 4-gil, Mapo-gu, Seoul

Newsletter Subscription

Follow YINKS

  • Facebook

© 2020 연세대학교 통일연구원 |  Terms of Use  |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