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7권 2호_양문수_이우영_윤철기_개성공단에서의 남북한 접촉이 북한 근로자에 미친 영향에 관한 연구-남한 주민에 대한 북한 근로자의 태도 변화를 중심으로

2013년 17권 2호, 개성공단에서의 남북한 접촉이 북한 근로자에 미친 영향에 관한 연구-남한 주민에 대한 북한 근로자의 태도 변화를 중심으로-_양문수_이우영_윤철기


초록 보기

이 글은 개성공단이라는 접촉지대에서 남북한 사람들이 만나 어떻게 상호작용하고 있는지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개성공단에서의 남북한 접촉이 북한 근로자들에게 어떻게 영향을 미쳤는지를, 개성공단에 근무하는 남한 주민에 대한 북한 근로자들의 태도 변화에 초점을 맞추어 고찰하고자 한다. 다만 북한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조사하는 것은 현재로서는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들과 접촉하는 남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간접 조사할 수 밖에 없다. 이 연구를 위해 필자들은 문헌분석과 함께 지난 2012년 2월부터 5월까지 개성공단 남측 관계자 12명에 대한 심층 면접을 실시했다. 이 글에서는 심층 면접 결과를 활용해 논의를 전개하고자 한다. 개성공단을 통한 남북한 주민의 접촉은 북한 근로자들의 태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이 글의 주된 고찰 대상인 개성공단에 근무하는 남한 주민에 대한 태도에 긍정적 변화를 발생시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특히 북한 근로자들의 정서에서 가장 큰 변화가 발생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북한 근로자들은 남한에 대한 적대감이 크게 완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남측 주재원 및 남측기업에 대한 인식에도 어느 정도 긍정적 변화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크게 보아 북측 근로자의 태도 변화에는 한계성도 분명 존재한다. 모든 북측 근로자에게 긍정적 변화만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 게다가 남측과 북측은 정치적 격변기와 같은 결정적인 순간에 서로가 남이라는 사실을 인식하게 된다. 개성공단에서의 접촉을 통해 북한 근로자의 마음 체계에 긍정적 변화가 발생하고 있다면 이는 무엇에 기인하는가. 접촉가설의 이론적 자원은 어느 정도 유용성이 있다. 접촉이 긍정적 효과를 거두기 위한 조건으로 제시한 세 가지 요인, 즉 평등한 지위, 공동의 목표 및 협력관계, 제도적 지원은 개성공단의 사례에도 어느 정도 설명력이 있다. 다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남측 기업의 행동도 중요한 변수이다. 개별 행위자인 남측 기업이 어떤 식으로 행동하느냐에 따라 북측 근로자들의 태도가 달라질 수 있다. 특히 중요한 것이 북측을 이해하려는 노력이 있느냐 없느냐 하는 것이다. 사실 개성공단에서 성공한 기업들이 이구동성으로, 성공의 핵심 요인으로 꼽는 것이 ‘북한 근로자들의 마음을 얻는 것’이라는 점 또한 매우 시사적이다. 한편 개성공단은 기본적으로 북한의 영토 안에 존재하는 접촉 지대라는 특성이 있다. 게다가 북한정부는 정치적 이유로 남북한 주민간의 접촉에 여러 가지 제한을 가하고 있다. 이는 접촉이 긍정적 효과를 거두기 위한 세 번째 요인이 제도적 지원이 충분히 작동하지 않음을 시사하고 있다. 이는 통상적인 접촉지대와 구별되는 개성공단의 특성이면서 동시에 접촉의 긍정적 효과를 제약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접촉의 긍정적 효과를 뒤집을 정도는 아님은 강조할 필요가 있다.

The study primarily investigates Kaesung Industrial Complex (KIC) as the ``contact zone``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Contacts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through KIC produce positive effects. Above all the sentimental transition is prominent. To be specific, North Korean`s hostility towards South Koreans seems to be considerably eased off. What does the positive changes of mind settings of the South and North in KIC? Theoretical resource of Contact Hypothesis is useful to a certain extent. The case of KIC can be explained with the three conditions proposed to produce positive effects, namely the equal status, the common goal and collaborative relationship, and the institutional support. Nonetheless, they are not enough. The behavior of the South Korean corporation is a particularly vital variable. How the South staffs act can alter the minds of the North laborers. Decisively important factor is whether they make an effort to understand the North or not. And the North Korean authorities impose restrictions on the contacts between the South and North as they are concerned about influences of the so-called ``yellow wind.`` Such restriction interrupts the positive effects of the contact.


첨부 [1]

193
. 05양문수_이우영_윤철기_개성공단에서의_남북한_접촉과_북한근로자
Download 05양문수_이우영_윤철기_개성공단에서의_남북한_접촉과_북한근로자 • 1.03M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6권 2호_장도환, 이승훈, 임창식, 임정빈_북한의 농산물 무역 및 매체동향 분석을 통한 남북협력유망품목 발굴에 대한 연구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인한 식량지원 감소, 농기자재 공급 부족, 농산물 수출입 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식량난과 경제난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현재, 남북‧북미관계는 냉각기에 있으나, 향후 개선된다면 농업분야 남북협력사업은 실현 가능성과 성공 가능성이 가장 높은 분야이다. 북한의 낮은 농업생산성과 식량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남북농업협

26권 2호_구본윤, 박성호_김정은 시기 핵전략의 이중성: 확증보복태세와 허세부리기

초록 이 연구는 나랑의 핵태세 최적화 이론을 비판적으로 검토해, 북한의 특수성을 포착할 수 있는 대안적 분석 틀로 김정은 시기 핵전략을 구체화했다. 변수의 핵심은 북한의 위협인식과 전략문화의 반영이다. 연구 결과, 북한의 핵전략은 평시에는 확증보복태세를, 한·미 연합 군사연습 시기와 같은 위협인식 고조 시 비대칭확전태세의 이중적 특성을 보인다. 이에 대한

26권 2호_박상현, 정민경, 박지영_역대 대통령의 통일 관련 연설문에서 등장하는 토픽 변화 분석: 구조적 토픽 모형과 Word2Vec을 이용한 접근

초록 본 연구는 역대 대통령의 통일 관련 연설문을 분석하여 ‘통일’에 관한 의제가 대통령별로 어떤 맥락과 목적에서 사용되어왔는지를 경험적인 방법으로 비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분석을 위해 본 연구에서는 구조적 토픽 모형을 사용하여 대통령별로, 남북 주요 합의 시점별로 토픽을 추출하고 토픽의 등장 확률을 분석하였으며, Word2Vec을 사용하여 맥락에 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