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권 2호_신동천_이혁_김용균_북한의 산업연관표와 북한산업의 전후방연관효과

2014년 18권 2호, 북한의 산업연관표와 북한산업의 전후방연관효과_신동천_이혁_김용균


초록 보기

북한의 제한된 투자재원을 이용하여 경제성장을 꾀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북한경제 상황에서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산업에 투자되어야 한다. 일반적으로 북한의 투자우선순위 결정에 사용되는 기준 중 하나인 전 방 및 후방연관효과를 측정하기 위해서 본 논문에서는 최근의 북한 산업연관표를 추정하였다. 추정된 북한의 산업연관표로부터 북한산업의 전방 및 후방 연관효과를 분석한 결과는 북한의 경공업과 일차금속산업의 전방 및 후 방 연관효과가 모두 높고 기계,전자산업을 제외한 대부분의 중화학공업은 전방연관효과는 높으나 후방연관효과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수산업과 서비스산업 등은 반대로 후방연관효과는 높으나 전방 연관효과는 낮은 것으로 평가되었으며 기계,전자산업은 전,후방 연관효과가 모두 낮아 투자우선순위가 낮은 것으로 평가되었다.

This paper constructs the recent input-output table of North Korea and computes forward and backward linkage effects between North Korean industrial sectors. It turns out that the light industry and primary metals have the strongest forward and backward linkages to other industrial sectors. The heavy industry has higher forward but lower backward linkage effects except for machinery and electronics while agricultural, forestry and fishery and services tend to have higher backward but lower forward linkage effects. Machinery and electronics show lower backward and forward linkages than the industry average.


첨부 [1]


198. 북한의산업연관표와북한산업의전후방연관효과_신동천_이혁_김용균
.pd
Download PD • 868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이 글은 평화·통일교육 관련 현장 참여자들에 대한 초점집단인터뷰를 통하여 신자유주의적 혐오의 시대 북한과 통일에 부여된 새로운 위치와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사유재산의 보호와 공정한 자유 경쟁을 인류 번영의 중요한 전제로 삼는 신자유주의적 시장중심 논리는 특정한 방식으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해를 재편한다. ‘선택’과 ‘책임’이 신자유주의적 주체에게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자연재해, COVID 19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중되는 경제난에 도전받고 있다. 2021년 1월,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목표의 달성여부도 관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내각 국가계획위원회를 창구로 유엔 회원국들이 의결한 2015~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초록 본 연구는 북미관계 변화 속에서 북한 미디어의 외교적 특성을 살펴보고, 정책적 실마리를 찾기 위해 수행되었다. 국제사회의 이슈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행위자들 또한 점차 많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미디어는 정보전달이라는 고전적 기능을 넘어 외교적(diplomacy)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북미관계의 중대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