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권 1호_알폰스 오제다_한국 통일의 미래에 대한 분석

2015년 19권 1호, 한국 통일의 미래에 대한 분석_알폰스 오제다


나는 한국의 역사, 경제, 기업, 문화적 현상, 그리고 한국의 정치와 스포츠의 발전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왔다. 나는 현재 대학교수, 기자, 박사과정 학생, 지식인들로 구성된 통합연구그룹의 책임자를 맡고 있다. 우리는 다양한 책들을 발간해오고 있으며, 웹사이트를 통해 활동들을 소개하고 있다. 간단히 말해서, 우리는 한국이나 스페인 모두에게 협력의 문을 열어두고 있다.유럽인들은 궁극적으로 ‘유럽연합’이라고 불리는 유럽 통합을어떻게 구축해 가야할지의 과정에 직면해 있다. 예외 없이, 우리는 분명하게 다르며, 동시에 적대적인 역사를 지니고 있다. 유럽국가들은 고유하면서, 동시에 대립되는 역사를 유지하고 있다. 각국가들은 서로 다른 언어를 유지하고 있으며, 다른 문화들과 예술들을 만들어왔다. 유럽인들이 문화적 풍요라고 생각하는 이러한이슈들은 한반도에 존재하지 않는다. 남북은 민족 언어와 역사,문화를 공유해왔다. 그 결과 수많은 공동 유대들과 형제애가 그들사이에 존재한다. 차이들은 정치체계와 경제체계에서 확연히 드러난다. 따라서 우리가 통일의 시기를 예측하는 데 신중함을 기해야하지만, 한국의 통일과정에 대해 낙관할 필요가 있다.


첨부[1]


한국통일의미래에대한분석
.pdf
Download PDF • 621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5권 1호_김경숙_탈북민 돌봄 서비스 실무자 소진 예방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 체험에 대한 탐색적 연구

초록 (국문) 본 연구는 “탈북민 정착지원 실무자 소진대응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H2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돌봄 서비스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질적 연구의 결과물이다. 극심한 트라우마와 사회문화적 충격을 경험한 탈북민의 특성으로 인해 그들의 정착과 지원을 담당하는 실무자들이 겪는 감정노동의 강도는 높을 수밖에 없다. 실제로 그들은 감정조절의 어려움,

25권 1호_손주희_1970년대 초 북한의 대미 인민외교 연구

초록 (국문) 본 논문에서는 북한의 인민외교를 상대국 “인민”을 대상으로 전개한 대 민간외교라고 정리하였다. 북한은 특히 미수교국과 정부차원의 교섭을 시작하기 전, 상대국 인민들과의 문화, 경제교류를 도모하여 상호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여 정부 간 교섭 시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고자 하였다. 따라서 북한 인민외교의 단기적 목표는 상대국 인민들과의 우호관계

25권 1호_엄현숙_간접 경험을 통한 대학생의 북한 인식에 관한 연구

초록 (국문) 이 연구는 북한 사회를 간접적으로 접촉한 대학생이 북한에 대해 어떻게 인식하고 남북한 통일을 위해 무엇을 고민하고 있는가를 분석한 것이다. 본 연구의 대상은 통일교육 선도대학으로 지정되지 아니 한 서울 소재 K대학 북한 관련 교양과목을 수강하는 학생들이 제출한 결과물이다. 이 결과물은 다큐 ‘태양 아래’를 시청한 후 작성된 것이며 연구는 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