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권 1호_이하나_북한 전쟁영화의 기억법과 소구법

19권 1호_이하나_북한 전쟁영화의 기억법과 소구법


초록 보기


북한에서 영화는 프로파간다적 성격을 빼놓고는 논하기 어려우며, 더구나 명확한 적을 상정하고 아군의 사기를 진작시킴으로써 공동체의 결속을 강화하는 전쟁영화라면 더욱 그러하다. 그런데 일반적인 전쟁영화들에서 논의될 수 있는 교양적이고 오락적인 측면들은 북한영화 연구에서는 쉽게 간과되거나 부차적으로 취급되곤 한다. 이 글은 인천상륙작전을 다룬 남한 전쟁영화와 북한 전쟁영화와의 비교를 통해 추출한 북한 전쟁영화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첫째, 북한 입장에서는 패배의 기억이라 할 수 있는 인천상륙작전에 대해 북한이 유독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은 패배의 기억을 승리의 기억으로 전환시킴으로써 인민의 역사 기억과 각성을 유도하기 위해서이다. 둘째, 이 영화들은 인천이라는 잃어버린 공간과 풍경에 대한 기억을 되살림으로써 전쟁에 대한 기억을 소환하며 끊임없이 전쟁의 의미를 학습시키고 있다. 곧 전쟁의 비장미를 숭고미로 승화시켜, 전쟁을 비극이 아닌 영웅적 행위로 기억하고자 하는 것이다. 셋째, 이 영화들은 적은 미국이지 남한이 아니라는 것을 끊임없이 상기시키고 있다. 이는 종래의 스탈린주의적 민족관에서 벗어나 향후 남한을 한 민족으로 포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내포한 과도기적 성격을 보여준다. 넷째, 이 영화들은 드라마적 감동 뿐만 아니라 스펙터클한 공중전과 액션장면, 거기에 뮤지컬적 요소 등을 선사함으로써 오락적으로도 만족감을 준다. 이는 인민성의 강조의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인민성은 대중성과 인민다움이 합해진 개념으로서, 인민성의 강조는 북한영화에서도 대중성과 오락성을 간과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역사를 기억하는 방식이자 오락성이 극대화된 하나의 예로서 북한 전쟁영화는 북한을 보편성에 입각하여 이해하는 데에 기여한다.

It is difficult to discuss North Korean cinema without its propagandistic nature, and this is even more so for war cinema which strengthens communal solidarity by boosting morale and clearly defining the enemy. However, the refined and entertaining aspects that can be discussed in normal war cinema are deemed peripheral or easily overlooked in North Korean cinema studies. This study has extracted the following characteristics of North Korean war cinema by comparing the depiction of the Inchon Landing Operation in South and North Korean war films: First, the operation, which North Korea takes particular interest in and could be remembered as a defeat, is remembered as a victory in order to induce historical memory and the masses’ consciousness. Second, recalling the memory of the lost space that is Inchon summons memories of the Korean War while reiterating the war’s significance. That is, the films sublimate the tragic beauty of war in order to remember itnot as a tragedy, but a heroic endeavor. Third, the films always remind the audience that the enemy is not South Korea, but the United States. Diverging from traditional Stalinist notions of the ethnic-nation, this shows the transitional nature of North Korea’s views which allowed the possibility of embracing South Korea as part of the same ethnic-nation. Fourth, these movies are not only emotionally touching, but feature spectacular dogfights and action scenes, along with musical elements, for entertainment. This can be understood in the context ofthe films emphasizing inminsong(popularity). Inminsong as a concept combines mass appeal and peoplehood, and its emphasis shows that North Korean films, like any other film, cannot overlook mass appeal and entertainment. As a method of remembering history and maximizing entertainment, North Korean war cinema universalizes the North Korean context and contributes to understanding the country.


첨부 [1]


북한전쟁영화의기억법과소구법
.pdf
Download PDF • 770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5권 1호_김경숙_탈북민 돌봄 서비스 실무자 소진 예방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 체험에 대한 탐색적 연구

초록 (국문) 본 연구는 “탈북민 정착지원 실무자 소진대응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H2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돌봄 서비스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질적 연구의 결과물이다. 극심한 트라우마와 사회문화적 충격을 경험한 탈북민의 특성으로 인해 그들의 정착과 지원을 담당하는 실무자들이 겪는 감정노동의 강도는 높을 수밖에 없다. 실제로 그들은 감정조절의 어려움,

25권 1호_손주희_1970년대 초 북한의 대미 인민외교 연구

초록 (국문) 본 논문에서는 북한의 인민외교를 상대국 “인민”을 대상으로 전개한 대 민간외교라고 정리하였다. 북한은 특히 미수교국과 정부차원의 교섭을 시작하기 전, 상대국 인민들과의 문화, 경제교류를 도모하여 상호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여 정부 간 교섭 시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고자 하였다. 따라서 북한 인민외교의 단기적 목표는 상대국 인민들과의 우호관계

25권 1호_엄현숙_간접 경험을 통한 대학생의 북한 인식에 관한 연구

초록 (국문) 이 연구는 북한 사회를 간접적으로 접촉한 대학생이 북한에 대해 어떻게 인식하고 남북한 통일을 위해 무엇을 고민하고 있는가를 분석한 것이다. 본 연구의 대상은 통일교육 선도대학으로 지정되지 아니 한 서울 소재 K대학 북한 관련 교양과목을 수강하는 학생들이 제출한 결과물이다. 이 결과물은 다큐 ‘태양 아래’를 시청한 후 작성된 것이며 연구는 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