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9권 2호_정일영_최용_미국의 중국 딜레마와 일본의 정상국가화

19권 2호_정일영_최용_미국의 중국 딜레마와 일본의 정상국가화


초록 보기

이 논문은 전쟁이 가능한 ‘정상국가’ 일본의 등장과 동북시아의 안보경쟁이 어떤 상관관계 속에 진행되고 있는지 분석하였다. 최근 일본이 군사분야를 포함한 정상국가화를 추진하고 미국이 이를 지지함에 따라 일본은 새로운 행위자, 즉 동북아의 ‘현상변경자’로 새롭게 등장하고 있다. 이 논문은 일본의 정상국가화가 동북아시아에서 위협의 전이에 따른 안보경쟁을 추동할 수 있음을 논증하였다. 결과적으로, 일본의 정상국가화, 특히 전쟁이 가능한 군사력의 봉인해제는 역내 국가들과의 신뢰회복이 전재된 이후에 추진되어야 한다. 일본의 침략과 식민지 경험을 공유하는 중국과 한국, 그리고 북한은 일본의 군사력 강화를 위협으로 인식할 가능성이 크다. 이는 각 국가들의 극단적 민족주의 정향이 극대화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동북아에서 중국에 대한 미국의 포용과 견제 정책 사이에서 딜레마가 더욱 커질 수 있다.

This paper gives an analysis on the state normalization of Japan based on American strategy in Asia-Pacific region. The tension between the USA and China has been heightened in Northeast Asia. The recent US policy toward Asia-Pacific region could re-shape the East Asian security environment. Tokyo becomes the key partner of Washington for its new Asian policy. In order to meet American demands, Japan started to change its defense policy from self-defense to offensive defense. As a matter of fact, the military build-up of Japan has brought an impact on insurance of security in Northeast Asia. The decision on the state normalization of Japan should be based on the political and military cooperation among states in Northeast Asia

첨부 [1]


미국의중국딜레마와일본의정상국가화_정일영_최용
.pdf
Download PDF • 246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5권 1호_김경숙_탈북민 돌봄 서비스 실무자 소진 예방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 체험에 대한 탐색적 연구

초록 (국문) 본 연구는 “탈북민 정착지원 실무자 소진대응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H2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돌봄 서비스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질적 연구의 결과물이다. 극심한 트라우마와 사회문화적 충격을 경험한 탈북민의 특성으로 인해 그들의 정착과 지원을 담당하는 실무자들이 겪는 감정노동의 강도는 높을 수밖에 없다. 실제로 그들은 감정조절의 어려움,

25권 1호_손주희_1970년대 초 북한의 대미 인민외교 연구

초록 (국문) 본 논문에서는 북한의 인민외교를 상대국 “인민”을 대상으로 전개한 대 민간외교라고 정리하였다. 북한은 특히 미수교국과 정부차원의 교섭을 시작하기 전, 상대국 인민들과의 문화, 경제교류를 도모하여 상호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여 정부 간 교섭 시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고자 하였다. 따라서 북한 인민외교의 단기적 목표는 상대국 인민들과의 우호관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