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권 2호_Paulo_The DPRK’s: Cautious Transition, Venture Diplomacy and Modernization without Reform

2015년 19권 2호, The DPRK’s: Cautious Transition, Venture Diplomacy and Modernization without Reform_Paulo Fagundes Visentini_Analúcia Danilevicz Pereira


초록 보기

북한은 최근 이례적으로 젊은 지도자로의 승계를 진행했고, 많은 분석가들에 따르면 그러한 사실은 변화의 부족과 정권의 고갈상태를 보여주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북한 내부의 권력 투쟁과 국제적 군사위기는 연속성을 나타내는 반면, 내부 관찰과 깊이 있는 분석은 중요한 변화의 시작이 감지되고 있음을 말해준다. 이러한 변화의 확립은 방어 전략의 쇄신을 촉진시키는 한편, 경제적 발전을 매개자로 정의하면서 북한을 관련 행위자로 재배치한다. 하지만 과정에 있어서 근대화는 모험적인 외교를 따르고, 정권의 본질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개혁의 아이디어를 버린다는 것을 암시한다.

North Korea has recently undergone a succession, with an exceptionally young leader, a fact that represents a lack of change and the depletion of the regime, according to many analysts. While the struggles for domestic power and the international military crises seem to signal a continuity, internal observation and a deeper analysis show that some important transformations have been launched. The establishment boosts the refurbishment of the defense, whilst relocates the Party as a relevant actor, defining economic development as a vector. However, the modernization in course follows the same venture diplomacy and suggests the discard of the idea of reform, maintaining the essence of the regime.


첨부[1]

TheDPRK’sCautiousTransition,VentureDip
Download • 194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이 글은 평화·통일교육 관련 현장 참여자들에 대한 초점집단인터뷰를 통하여 신자유주의적 혐오의 시대 북한과 통일에 부여된 새로운 위치와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사유재산의 보호와 공정한 자유 경쟁을 인류 번영의 중요한 전제로 삼는 신자유주의적 시장중심 논리는 특정한 방식으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해를 재편한다. ‘선택’과 ‘책임’이 신자유주의적 주체에게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자연재해, COVID 19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중되는 경제난에 도전받고 있다. 2021년 1월,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목표의 달성여부도 관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내각 국가계획위원회를 창구로 유엔 회원국들이 의결한 2015~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초록 본 연구는 북미관계 변화 속에서 북한 미디어의 외교적 특성을 살펴보고, 정책적 실마리를 찾기 위해 수행되었다. 국제사회의 이슈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행위자들 또한 점차 많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미디어는 정보전달이라는 고전적 기능을 넘어 외교적(diplomacy)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북미관계의 중대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