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권 2호_이나영_북한 체육의 사회주의적 특성과 여성체육의 발전

최종 수정일: 2020년 7월 31일

2019년 23권 2호_이나영_북한 체육의 사회주의적 특성과 여성체육의 발전

초록(한국어)


이 글은 사회주의 체육의 이데올로기적 특성에 기초한 북한의 체육정책을 통해 북한의 여성체육이 확대되고 성장할 수 있었던 제도적 기반을 검토한다. 사회주의식 인간을 양성하기 위한 수단으로 시작한 소련의 체육은 전인민이 노동과 국방에 복무할 수 있는 강한 신체를 단련하기 위해 신체문화의 개념을 도입하였다. 이후 양분된 정치체제의 대리전이 되었던 올림픽을 비롯한 각종국제경기의 승리를 위해 사회주의권은 국가 주도적으로 전문 선수들을 양성하기 시작했고 전문체육 정책의 강화로 이어졌다. 북한의 여성체육 역시 사회주의 체육의 기본 구조를 그대로 도입하였다. 특히 남한과 모든 측면에서 경쟁의 구도를 그리고 있었던 북한은 체육 역시 경쟁력을 높여야 하는 분야였다. 북한 인민들의 노동생산성 향상을 위해 학교 및 생산현장의 대중체육을 적극 보급하는 동시에 국제경기에 출전할 전문적인 선수를 양성하기 위한 정책을 추진했다. 이런 맥락 속에서 북한의 체육은 사회주의 체육의 젠더리스적 특성과 결합하여 여성의 체육참여 기회를 확대하였고 대중체육을 통해 발굴된 우수한 여성 선수들을 육성하는 제도적 기반을 형성하였다. 1970년대 이후 북한의 체육 강국건설 목표와 올림픽 등의 국제경기에서 여성 정식종목의 확대는 여성체육을 강화하는 요인이었다. 성과가 좋은 승산종목에 우선적으로 지원하는 북한 체육정책은 대중의 인기와 흥미에 따라 지원이 결정되는 자본주의 체육과는 달리 국제경기에서 두각을 나타낸 북한의 여성체육의 성장을 이끌 수 있었다.


초록(외국어)


The article reviews the institutional foundation on which the North Korean women’s sports could have expanded and grown through the North Korean sports policy based on the ideological characteristics of socialist sports. Beginning as a means to train soviet people, the Soviet physical culture introduced the concept of physical culture to train the strong body in which the people could serve in labor and defense. The socialist bloc has started to train professional athletes on a state-led basis to win international competitions, including the Olympics, which became a proxy for the divided political system, and led to the strengthening of professional sports policies. North Korean women’s sports also adopted the basic structure of socialist sports. In particular, North Korea, which has drawn competition from South Korea in all aspects, has also been an area in which sports should be enhanced. In order to improve the labor productivity of the North Korean people, the government has actively promoted policies to promote public sports at schools and works while training professional athletes to compete in international matches. In this context, the North Korean sports which is combined with the genderless characteristics of socialist sports, expanded opportunities for women to participate in sports and formed the institutional basis for fostering excellent female athletes discovered through popular sports. The North Korean goal of building a sports powerful nation since the 1970s and the expansion of official women’s events in international games such as the Olympics have been factors to strengthen women’s sports. The North Korean government supports primarily winnable games. As a result women’s sports was able to develop and play an outstanding game in international competitions, unlike capitalist sports that support is determined by popular popularity and interest.


첨부 [1]

2019년 23권 2호_이나영_북한 체육의 사회주의적 특성과 여성체육의
Download • 974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5권 1호_김경숙_탈북민 돌봄 서비스 실무자 소진 예방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 체험에 대한 탐색적 연구

초록 (국문) 본 연구는 “탈북민 정착지원 실무자 소진대응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H2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돌봄 서비스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질적 연구의 결과물이다. 극심한 트라우마와 사회문화적 충격을 경험한 탈북민의 특성으로 인해 그들의 정착과 지원을 담당하는 실무자들이 겪는 감정노동의 강도는 높을 수밖에 없다. 실제로 그들은 감정조절의 어려움,

25권 1호_손주희_1970년대 초 북한의 대미 인민외교 연구

초록 (국문) 본 논문에서는 북한의 인민외교를 상대국 “인민”을 대상으로 전개한 대 민간외교라고 정리하였다. 북한은 특히 미수교국과 정부차원의 교섭을 시작하기 전, 상대국 인민들과의 문화, 경제교류를 도모하여 상호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여 정부 간 교섭 시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고자 하였다. 따라서 북한 인민외교의 단기적 목표는 상대국 인민들과의 우호관계

25권 1호_엄현숙_간접 경험을 통한 대학생의 북한 인식에 관한 연구

초록 (국문) 이 연구는 북한 사회를 간접적으로 접촉한 대학생이 북한에 대해 어떻게 인식하고 남북한 통일을 위해 무엇을 고민하고 있는가를 분석한 것이다. 본 연구의 대상은 통일교육 선도대학으로 지정되지 아니 한 서울 소재 K대학 북한 관련 교양과목을 수강하는 학생들이 제출한 결과물이다. 이 결과물은 다큐 ‘태양 아래’를 시청한 후 작성된 것이며 연구는 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