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0 한반도평화정책 국제심포지움 개최 안내

최종 수정일: 2021년 1월 19일



연세대학교 통일연구원은 2020년 12월 10일 목요일에 연세대학교 백양누리 그랜드볼륨에서 문화체육관광부의 해외문화홍보원과 공동으로 [2020 한반도평화정책 국제심포지움]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국제심포지움은 6.25전쟁 70주년, 6.15남북공동선언 20주년,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에 해당하는 2020년의 다양한 의미에 주목하여 준비되었다. 이는 한반도 분단과 갈등의 상징적 사건들에 주목하면서, 이를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의 결실과 성과들을 고려할 때, 2020년이라는 시점에 대한 학술적, 정책적 평가의 필요성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비록 COVID-19 상황으로 인하여 다수의 해외 참석자분들이 online으로 참석하기는 하지만, 한반도의 분단과 대립을 해소하고 영구적이면서 지속가능한 평화를 만들기 위한 한국 정부의 다양한 시도들과 관련하여, 의미 있는 성과를 확보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요인으로서 11월 미국 대선 결과와 한반도 상황 진단, 북핵 문제 등을 점검하기 위한 논의 등을 진행하고자 한다. 또한, 한반도에서의 지속가능한 평화를 정착시키는 방안의 일환으로서 한국 문화의 국제적 역할 등에 대해서도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향신문 칼럼] 송경호 전문연구원 - 정치학이 쓸모가 있나요

“정치학 전공하면 나중에 정치할 건가?” 숱하게 받아온 질문이다. 중·고생들에게도 비슷한 질문을 받은 적이 있는데, 반 농담으로 “정치외교학과 나오면 정치와 외교 빼고 뭐든 다 잘한다”고 답했다. 실제 선후배 중에 정치나 외교와 관련된 일을 하는 사람은 극소수다. 가끔 정치학이라는 학문 자체가 먹고사는 문제와 무관한 것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오죽하면 <정치

[경향신문 칼럼] 송경호 전문연구원 - 대표란 무엇인가

대표가 위기다. 거대 양당은 하루가 멀다 하고 상대 당대표를 공격한다. 강제징용 해법과 관련해 ‘대통령 자격 없다’고 적은 손팻말도 등장했다. 정부 입장을 옹호한 부산시장 역시 시장 자격이 없다고 한다. 우리 정치현실에서 소위 ‘국민을 대표한다’는 정치인 대다수가 이 문제에서 자유롭지 않은 실정이다. 어제오늘 일은 아니다. 예로부터 정치는 대표적 안줏거리였

[경향신문 칼럼] 송경호 전문연구원 - 세계시민주의는 실패한 걸까

베트남 냐짱에 왔다. 밤늦게 출발해 새벽에 도착하는 고된 비행 일정이었다. 고통 받는 아이들, 불안한 부모들, 그걸 지켜보는 나머지. 승객은 이렇게 세 종류로 나뉘었다. 초등학생 둘에 부모님까지 모신 우리 일행은 이 모두에 해당됐다. 다섯 시간 남짓 공중에서 펼쳐진 ‘혼돈의 카오스 대 환장 파티’가 끝나고 비로소 호텔 침대에 몸을 뉘었다. 피곤이 극에 달했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