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1권 2호_윤대엽_중국 특색의 경제제재 전략-의도, 정책수단과 의도하지 않는 결과

21권 2호_윤대엽_중국 특색의 경제제재 전략-의도, 정책수단과 의도하지 않는 결과


초록 보기


사드 제재는 부상하는 중국이 파워를 어떻게 사용할지 ‘부상 이후 중국문제’를 명시적으로 대변하는 사례다. 영토, 주권, 발전을 핵심 국가이익으로 규정해온 중국은 영토분쟁과 안보문제에 대해 과거와는 달리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일대일로와 같이 주변지역에 대한 적극적인 관여정책을 추진하면서 공세적인 중국(assertive China)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사드 배치 이후 한국에 대한 비공식적 제재는 중국이 선린우호와 내정불간섭이라는 전통적인 외교원칙에서 탈피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본 연구는 시진핑 체제 출범을 전후로 경제적인 수단을 활용한 제재전략의 의도가 부상의 딜레마에 있음을 설명하고, 중국 특색의 제재전략의 정책수단과 그 모순적인 결과를 분석함으로서 한국의 국가전략에 대한 함의를 검토했다.

The THAAD sanctions are an example of “China Problem after the emergence,” how the emerging China will use its power. China, which has defined territory, sovereignty and development as core national interests, responds actively to territorial disputes and security issues unlike the past. And assertive China debate is heating up because of active engagement policies such as One Belt and One Road policy. The unofficial sanctions against South Korea since the deployment of the THADD are attracting attention as China is moving away from the traditional diplomatic principles of friendly friendship and non-intervention in domestic affairs. This study explains that the intention of the sanctions strategy using the economic means in Xingping regime is the dilemma of rise and analyzes the policy means and the contradictory results of China’s economic sanctions.


첨부[1]

2017년 21권 2호, 중국 특색의 경제제재 전략-의도, 정책수단과 의
Download • 1.05M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4권 1호_이흥석_북한체제 내구성에 관한 연구 -수령제의 제도화를 중심으로

북한체제 내구성에 관한 연구 -수령제의 제도화를 중심으로-_이흥석 초록(한국어) 본 연구의 목적은 북한체제가 불안정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수령제의 제도화가 체제의 내구성의 동인임을 규명하는 데 있다. 북한은 사회주의체제 전환, 선대 수령의 사망, 경제난에도 불구하고 3대 세습에 성공했다. 하지만 북한체제의 내구성에 관한 기존연구는 체제 내구성의 중요한 동인으

24권 1호_문한필, 김영훈, 임채환_북한 농림축산물 비교우위 분석을 통한 남북농업협력 가능성 모색

24권 1호_문한필, 김영훈, 임채환_북한 농림축산물 비교우위 분석을 통한 남북농업협력 가능성 모색 초록(한국어) 대북제재가 해제되고, 한반도의 평화체제 전환과 함께 남북한 간 교류협력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경우, 북한의 식량문제와 경제여건, 정책방향 등을 감안할 때, 농업분야 협력이 우선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본 연구에서는 북한의 무역통계, 시장가격 자

24권 1호_최선경_북한주민의 친족과 민족 유대 -중국 조선족과의 관계를 중심으로

24권 1호_최선경_북한주민의 친족과 민족 유대 -중국 조선족과의 관계를 중심으로 초록(한국어) 이 글은 북·중 접경지역 북한주민의 이동과 중국에서의 생활을 친족과 민족 유대라는 측면에서 분석한다. 중국의 개혁개방과 북한의 경제난을 기점으로, 문화대혁명 시기 단절되었던 북·중 간의 친족 연결은 다시 재개되었고 양편의 이동도 늘어났다. 본 연구는 중국에 친척

       Contact 

       (+82) 02-2123-4605 (Phone)

       02-338-6729 (Fax)       

       E-mail

       yinks@yonsei.ac.kr

       Address

     3rd Floor, 5-26, Sinchon-ro 4-gil, Mapo-gu, Seoul

사회문화

Newsletter Subscription

Follow YINKS

  • Facebook

© 2020 연세대학교 통일연구원 |  Terms of Use  |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