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2권 2호_차정미_동아시아 지역주의의 ‘약한’ 제도화 요인 분석 - 한중일 3국협력을 중심으로

22권 2호_차정미_동아시아 지역주의의 ‘약한’ 제도화 요인 분석 - 한중일 3국협력을 중심으로


초록 보기


1990년대부터 부상한 동아시아 공동체 논의는 아세안+3가 주요한 무대가 되었고, 한중일 3국 정상회의는 이러한 동아시아 공동체 논의의 주요한 조력 체제로서 등장하였다. 한중일 3국 정상회의의 발전과 제도화 과정이 아세안+3, 동아시아 공동체 담론에 기반하여 왔다는 점에서 한중일 3국 정상회의는 동아시아 지역주의의 발전을 위한 지역주의적 소다자주의(regional minilateralism)로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한중일 3국정상회의는 정례화를 목표로 2008년 첫 공식회의가 개최된 이후 두 번의 긴 공백을 거치면서 제도에 부합하는 실질적 협력의 발전을 이루는 데 한계를 노정하고 있다. 본 논문은 동아시아 지역주의가 지난 20년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아시아지역안보포럼(ARF), ASEAN+3(APT), 동아시아정상회의(EAS), 한중일 정상회의와 한중일 정상회의사무국(TCS)등 다양한 다자체제의 등장으로 제도화의 양적 발전이 이뤄져 왔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역사균열, 안보균열, 협력의 제약 등으로 인해 지역제도의 질적 발전에 한계를 노정해 왔음에 주목한다. 동아시아 지역주의 제도화의 양적 발전과 질적 한계라는 측면에서 지역주의적 소다자주의라고 할 수 있는 한중일 정상회의와 한중일 협력사무국을 중심으로 제도화의 발전과정과 실질적인 질적협력의 한계를 분석한다. 본 논문은 동아시아 지역주의가 다양한 제도의 양적 발전에도 불구하고 질적 발전이 지체되고 있는 것은 역내 국가들의 지역에 대한 인식과 지정학 전략의 변화를 주요 원인으로 분석한다. 특히, 중국의 부상과 이에 따른 지역질서의 변화에 따라 중국과 일본이 상호 위협인식에 근거한 배타적 지역인식과 지역전략을 추구하고 있음을 강조한다. 중일 양국의 지역구상과 전략이 변화하면서 동아시아에서 통합적 질서보다는 균열적, 경쟁적 질서가 부상하고 있다는 점에서 동아시아 지역주의 위기의 현실과 정책적 시사점을 제시한다.

This paper analyzes the development and limitations of East Asian regionalism at a time when regionalism in the West is facing a crisis. Is the problem of East Asian weak regionalism still due to the vulnerability of the institution? Is not the main reason for the East Asian weak regionalism East Asian countries’ perceptions and strategies toward the region, East Asia? This paper notes that the factor for East Asian weak regionalism is the changing regional perception and strategy of individual countries according to the change of regional order. In particular, China and Japan are having more threat perceptions each other and designing the new geopolitical strategy which is mutually exclusive. This paper analyzes the contradictions of the development of East Asian regional institutions and fragmentations in regional strategies of individual countries. Firstly this paper shows the process of institutional development of East Asia regionalism focusing on the Korea-China-Japan summit and Trilateral Cooperation Secretariat (TCS), which can be called the minilateral institution to promote regionalism in East Asia. Despite the development of the regional multilateralism institution, changing regional order due to the China’s rising leads to the emergence of a fractious competitive order in East Asia rather than an integrated order. In conclusion, for the development of East Asian regionalism the trilateral cooperation between Korea, China and Japan is getting more important as the main vehicle for overcoming the cleavages of regional perception and geopolitical strategy in the region.


첨부 [1]


2018년 22권 2호, 동아시아 지역주의의 '약한' 제도화 요인 분석
Download • 864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4권 1호_이흥석_북한체제 내구성에 관한 연구 -수령제의 제도화를 중심으로

북한체제 내구성에 관한 연구 -수령제의 제도화를 중심으로-_이흥석 초록(한국어) 본 연구의 목적은 북한체제가 불안정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수령제의 제도화가 체제의 내구성의 동인임을 규명하는 데 있다. 북한은 사회주의체제 전환, 선대 수령의 사망, 경제난에도 불구하고 3대 세습에 성공했다. 하지만 북한체제의 내구성에 관한 기존연구는 체제 내구성의 중요한 동인으

24권 1호_문한필, 김영훈, 임채환_북한 농림축산물 비교우위 분석을 통한 남북농업협력 가능성 모색

24권 1호_문한필, 김영훈, 임채환_북한 농림축산물 비교우위 분석을 통한 남북농업협력 가능성 모색 초록(한국어) 대북제재가 해제되고, 한반도의 평화체제 전환과 함께 남북한 간 교류협력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경우, 북한의 식량문제와 경제여건, 정책방향 등을 감안할 때, 농업분야 협력이 우선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본 연구에서는 북한의 무역통계, 시장가격 자

24권 1호_최선경_북한주민의 친족과 민족 유대 -중국 조선족과의 관계를 중심으로

24권 1호_최선경_북한주민의 친족과 민족 유대 -중국 조선족과의 관계를 중심으로 초록(한국어) 이 글은 북·중 접경지역 북한주민의 이동과 중국에서의 생활을 친족과 민족 유대라는 측면에서 분석한다. 중국의 개혁개방과 북한의 경제난을 기점으로, 문화대혁명 시기 단절되었던 북·중 간의 친족 연결은 다시 재개되었고 양편의 이동도 늘어났다. 본 연구는 중국에 친척

       Contact 

       (+82) 02-2123-4605 (Phone)

       02-338-6729 (Fax)       

       E-mail

       yinks@yonsei.ac.kr

       Address

     3rd Floor, 5-26, Sinchon-ro 4-gil, Mapo-gu, Seoul

사회문화

Newsletter Subscription

Follow YINKS

  • Facebook

© 2020 연세대학교 통일연구원 |  Terms of Use  |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