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권 1호_박재적_인도·태평양 지역 소다자 안보협력-과거, 현재, 미래

초록 보기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다수의 양자와 소다자 안보협력이 중첩되는 그물망 네트워크가 형성되고 있다. 소다자 안보협력이 일반적으로 기존의 동맹, 파트너쉽, ‘국방협력 협정’에 기반을 두고 생겨나는 경향이 크기 때문에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이 소다자 안보협력을 주도하고 있다. 본 논문은 미국이 주도하는 소다자 안보협력을 중국이 자국을 봉쇄하기 위한 도구로 인식하여 미·중 지정학적 경쟁이 악화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중국이 포함되는 소다자 안보협력도 병행되어 추진·발전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즉, 역내 소다자 협력의 최대 현안은 중국을 소다자 안보협력의 장으로 끌어내는 것이다. 특히 한국과 같은 역내 중견국가가 미·중 경쟁에 함몰되지 않는 다양한 소다자 안보협력을 적극적으로 추동해야 한다.


In the Indo·Pacific region, a security network webbing a number of bilateral and minilateral security cooperation agreements has been emerging. As minilateral security cooperation tends to develop more easily from existing alliance, partnership and defense cooperation agreements, the US has been leading minilateral security cooperation in the region. This article notes that China (mis)perceives US-led minilateral security cooperation as an attempt by the US to encircle it. In order to assuage such a concern on China’s part, minilateral security cooperation that includes China should also be developed. That is, one of the most urgent tasks to accomplish with respect to facilitating minilateral security cooperation in the region is to induce China to take part in such minilateral security cooperation. Especially, a middle power such as South Korea should contribute to launching various types of minilateral security cooperation that are not subject to Sino-US geo-strategic competition.


첨부 [1]

2019년 23권 1호, 인도 태평양 지역
Download • 741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이 글은 평화·통일교육 관련 현장 참여자들에 대한 초점집단인터뷰를 통하여 신자유주의적 혐오의 시대 북한과 통일에 부여된 새로운 위치와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사유재산의 보호와 공정한 자유 경쟁을 인류 번영의 중요한 전제로 삼는 신자유주의적 시장중심 논리는 특정한 방식으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해를 재편한다. ‘선택’과 ‘책임’이 신자유주의적 주체에게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자연재해, COVID 19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중되는 경제난에 도전받고 있다. 2021년 1월,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목표의 달성여부도 관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내각 국가계획위원회를 창구로 유엔 회원국들이 의결한 2015~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초록 본 연구는 북미관계 변화 속에서 북한 미디어의 외교적 특성을 살펴보고, 정책적 실마리를 찾기 위해 수행되었다. 국제사회의 이슈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행위자들 또한 점차 많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미디어는 정보전달이라는 고전적 기능을 넘어 외교적(diplomacy)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북미관계의 중대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