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권 1호_박민철, 도지인_북한의 부부관과 그 변화양상 -북한이탈주민 'FGI(Focus Group Interview)'를 중심으로

24권 1호_박민철, 도지인_북한의 부부관과 그 변화양상 -북한이탈주민 'FGI(Focus Group Interview)'를 중심으로


초록(한국어)


본 논문은 북한사회의 '부부관'이라는 특정한 가치체계를 명확하게 인식하고 예상가능한 남북 가치관 갈등과 충돌의 사례 및 영역을 전망하는 것이 목적이다. 특정 사회의 가치관을 이해하는 데 있어서 '가족'이라는 범주적 접근은 매우 중요한 의의를 갖는다. 이때 그러한 가족이라는 범주적 접근에서 가장 중요한 단위가 바로 부부관계이다. 분명하게 부부관계는 혈연적 관계뿐만 아니라 사회관계의 가장 기본적 형태를 담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연구 결과 북한사회 내 부부 사이의 봉건적 관계가 약화되고 있다는 점, 여성들이 경제의 적극적 생산자로 나서게 됨에 따라 여성에게 부여되던 북한사회의 봉건성 및 여성 주체가 내면화했던 타율성이 약화되고 있다는 점, 여성이 어느 정도 '독립적 존재'로서 자리잡고 있으며, 부부 사이에서도 집단주의적 가치보다는 개인주의적 가치를 체화하고 가치체계로서 받아들이고 있다는 점, 반대로 남성들에게는 여전히 가부장적 의식이 어느 정도 남아 있으며 개인주의적 자본주의에 대한 강한 비판의식이 존재한다는 점 등을 확인하였다.


초록(외국어)


The present research examines North Korea’s value system regarding marital relationships and aims to project the foreseeable range of values clashe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in the long run. To understand the values of a particular society, the family holds special significance as a category of analysis. Within the family, marital relationships comprise the most integral unit because they constitute the basic form of kinship and social relations. The present research based on the Focused Group Interview (FGI) found that the impact of feudalism has become weaker in North Korean marital relations and women’s increasingly active social and economic roles have contributed to elevating their independence to a certain degree. In addition, the interviews showed that North Korean women have become more receptive to individualistic rather than collectivist values in the relationships with their husbands. By contrast, North Korean male views continued to be influenced by patriarchy to a certain extent and exhibited strong criticisms of individualism which they associated with capitalism.


첨부 [1]

24권 1호_박민철, 도지인_북한의 부부관과 그 변화양상 -북한이탈주민
Download • 24.16M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5권 1호_김경숙_탈북민 돌봄 서비스 실무자 소진 예방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 체험에 대한 탐색적 연구

초록 (국문) 본 연구는 “탈북민 정착지원 실무자 소진대응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H2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돌봄 서비스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질적 연구의 결과물이다. 극심한 트라우마와 사회문화적 충격을 경험한 탈북민의 특성으로 인해 그들의 정착과 지원을 담당하는 실무자들이 겪는 감정노동의 강도는 높을 수밖에 없다. 실제로 그들은 감정조절의 어려움,

25권 1호_손주희_1970년대 초 북한의 대미 인민외교 연구

초록 (국문) 본 논문에서는 북한의 인민외교를 상대국 “인민”을 대상으로 전개한 대 민간외교라고 정리하였다. 북한은 특히 미수교국과 정부차원의 교섭을 시작하기 전, 상대국 인민들과의 문화, 경제교류를 도모하여 상호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여 정부 간 교섭 시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고자 하였다. 따라서 북한 인민외교의 단기적 목표는 상대국 인민들과의 우호관계

25권 1호_엄현숙_간접 경험을 통한 대학생의 북한 인식에 관한 연구

초록 (국문) 이 연구는 북한 사회를 간접적으로 접촉한 대학생이 북한에 대해 어떻게 인식하고 남북한 통일을 위해 무엇을 고민하고 있는가를 분석한 것이다. 본 연구의 대상은 통일교육 선도대학으로 지정되지 아니 한 서울 소재 K대학 북한 관련 교양과목을 수강하는 학생들이 제출한 결과물이다. 이 결과물은 다큐 ‘태양 아래’를 시청한 후 작성된 것이며 연구는 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