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권 1호_손주희_1970년대 초 북한의 대미 인민외교 연구



초록 (국문)

본 논문에서는 북한의 인민외교를 상대국 “인민”을 대상으로 전개한 대 민간외교라고 정리하였다. 북한은 특히 미수교국과 정부차원의 교섭을 시작하기 전, 상대국 인민들과의 문화, 경제교류를 도모하여 상호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여 정부 간 교섭 시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고자 하였다. 따라서 북한 인민외교의 단기적 목표는 상대국 인민들과의 우호관계 형성이며 궁극적인 목표는 상대국에 대한 외교목표 달성이었다. 북한 인민외교의 대상은 상대국 ‘인민’이다. 북한은 인민외교 상대 카운터파트의 성격과 수준에 맞추어 유연하게 외교주체를 설정하였다. 인민외교의 주요 수행기관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국제부와 당 국제부의 지도를 받는 당 외곽단체인 대외문화연락위원회 등이다. 북한 인민외교는 대체적으로 크게 세 단계를 거쳐 진행된다. 1단계에서는 조선노동당의 지도 하 상대국 정당과 교류하여 친선단체를 조직한다. 2단계에서는 대외문화연락위원회 등을 앞세워 대표단을 파견하여 경제, 문화 교류를 도모한 후 경제, 문화협정을 체결한다. 3단계에서는 민간무역대표부 및 공보관 등을 개설한다. 이러한 인민외교 단계를 거쳐 상대국과 정부 대 정부 차원의 정부교섭을 통해 국교수립 등의 외교목표를 달성하고자 하였다. 북한은 1970년대 초 적극적인 대미 인민외교를 전개하였다. 노동당중앙위원회 국제부를 주축으로 미국공산당, 흑인팬서당 등과 교류하여 미국조선친선공보센터를 인민외교 거점으로 활용했다. 1970년대 초, 북한은 주한미군 철수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인민외교 목표를 달성하지는 못하였으나 미국과 정부차원의 교섭을 시작하는 계기가 되었다는 점에서 소정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판단된다.

Abstract (English) The objective of this study is to extend the discourse on North Korea’s people’s diplomacy. North Korea adopted so called ‘people’s diplomacy’ to approach to the countries with no diplomatic relations. North Korea aimed at communicating directly with the foreign public or the people. Adopting a principle of the separation of the government and the public(or people), North Korea promoted cultural and economic exchanges among the people. The short-term goal of NK’s people’s diplomacy was to form friendly relations between the people and the ultimate goal was to achieve its diplomatic strategies with the foreign country. The target of NK’s people’s diplomacy was not the government, but the ‘people’. NK flexibly set the diplomatic actor according to the character and level of the counterpart. The main apparatus of NK’s people’s diplomacy were the International Department of the Worker’s Party of North Korea and the Committee of External Cultural Liaison, which was an affiliated organization under the guidance of the International Department of the Worker’s Party. North Korea actively sought options to strength relations with the people through various means of people’s diplomacy. NK’s people’s diplomacy was in general carried out in three stages; In the first stage, a good-will organization was established in the country by interacting with the party to party interaction. In the second stage, a series of delegations were dispatched to promote cultural and economic exchanges between the people. In the third step, a private-level trade representative and a a center of public information were formed. Through these stages, NK tried to achieve its diplomatic goals such as establishing diplomatic relations through government-level negotiations.





25권 1호_손주희_1970년대 초 북한의 대미 인민외교 연구
.pdf
Download PDF • 752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이 글은 평화·통일교육 관련 현장 참여자들에 대한 초점집단인터뷰를 통하여 신자유주의적 혐오의 시대 북한과 통일에 부여된 새로운 위치와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사유재산의 보호와 공정한 자유 경쟁을 인류 번영의 중요한 전제로 삼는 신자유주의적 시장중심 논리는 특정한 방식으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해를 재편한다. ‘선택’과 ‘책임’이 신자유주의적 주체에게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자연재해, COVID 19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중되는 경제난에 도전받고 있다. 2021년 1월,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목표의 달성여부도 관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내각 국가계획위원회를 창구로 유엔 회원국들이 의결한 2015~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초록 본 연구는 북미관계 변화 속에서 북한 미디어의 외교적 특성을 살펴보고, 정책적 실마리를 찾기 위해 수행되었다. 국제사회의 이슈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행위자들 또한 점차 많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미디어는 정보전달이라는 고전적 기능을 넘어 외교적(diplomacy)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북미관계의 중대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