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권 2호_ 전우택_통일이 되면 남북한 사람들은 과연 함께 잘 살 수 있을까

2001년 5권 2호. 통일이 되면 남북한 사람들은 과연 함께 잘 살 수 있을까 _ 전우택


초록보기


21세기 한민족의 최대 과제는 통일이다. 그것은 북한도 원하는 것 이고, 남한도 원하는 것이다. 비록 그 통일의 방식, 통일의 과정, 통 일의 주체에 대하여는 남북한의 생각이 아직까지 다르다 할지라도, 적어도 통일을 하여야 한다는 그 사실 자체에는 양측의 의견이 어느 정도 동일하다고 본다. 그러나 문제는 실제로 통일이 이루어 진 다음에 과연 남북한 사람 들이 서로 함께 잘 살수 있겠느냐는 것이다. 그것은 통일 그 자체의 성공 여부와는 전혀 별개의 문제이다. 이것은 마치 남녀간의 결혼과 유사하다 할 수 있다. 그들이 어떤 우여곡절의 과정을 거쳐 결혼을 하였든지, 마침내 결혼을 한 다음에 두 사람이 함께 잘 살아가게 되는 것은 결혼에 이른 그 과정과는 전 혀 별개의 새로운 문제이기 때문이다. 


첨부[1]

66
. 2001년5권2호_통일이되면남북한사람들은과연함께잘살수있을까_전우택
Download 2001년5권2호_통일이되면남북한사람들은과연함께잘살수있을까_전우택 • 1.17M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이 글은 평화·통일교육 관련 현장 참여자들에 대한 초점집단인터뷰를 통하여 신자유주의적 혐오의 시대 북한과 통일에 부여된 새로운 위치와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사유재산의 보호와 공정한 자유 경쟁을 인류 번영의 중요한 전제로 삼는 신자유주의적 시장중심 논리는 특정한 방식으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해를 재편한다. ‘선택’과 ‘책임’이 신자유주의적 주체에게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자연재해, COVID 19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중되는 경제난에 도전받고 있다. 2021년 1월,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목표의 달성여부도 관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내각 국가계획위원회를 창구로 유엔 회원국들이 의결한 2015~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초록 본 연구는 북미관계 변화 속에서 북한 미디어의 외교적 특성을 살펴보고, 정책적 실마리를 찾기 위해 수행되었다. 국제사회의 이슈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행위자들 또한 점차 많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미디어는 정보전달이라는 고전적 기능을 넘어 외교적(diplomacy)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북미관계의 중대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