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권 2호_ 전우택_통일이 되면 남북한 사람들은 과연 함께 잘 살 수 있을까

2001년 5권 2호. 통일이 되면 남북한 사람들은 과연 함께 잘 살 수 있을까 _ 전우택


초록보기


21세기 한민족의 최대 과제는 통일이다. 그것은 북한도 원하는 것 이고, 남한도 원하는 것이다. 비록 그 통일의 방식, 통일의 과정, 통 일의 주체에 대하여는 남북한의 생각이 아직까지 다르다 할지라도, 적어도 통일을 하여야 한다는 그 사실 자체에는 양측의 의견이 어느 정도 동일하다고 본다. 그러나 문제는 실제로 통일이 이루어 진 다음에 과연 남북한 사람 들이 서로 함께 잘 살수 있겠느냐는 것이다. 그것은 통일 그 자체의 성공 여부와는 전혀 별개의 문제이다. 이것은 마치 남녀간의 결혼과 유사하다 할 수 있다. 그들이 어떤 우여곡절의 과정을 거쳐 결혼을 하였든지, 마침내 결혼을 한 다음에 두 사람이 함께 잘 살아가게 되는 것은 결혼에 이른 그 과정과는 전 혀 별개의 새로운 문제이기 때문이다. 


첨부[1]

66
. 2001년5권2호_통일이되면남북한사람들은과연함께잘살수있을까_전우택
Download 2001년5권2호_통일이되면남북한사람들은과연함께잘살수있을까_전우택 • 1.17M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5권 1호_김경숙_탈북민 돌봄 서비스 실무자 소진 예방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 체험에 대한 탐색적 연구

초록 (국문) 본 연구는 “탈북민 정착지원 실무자 소진대응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H2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돌봄 서비스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질적 연구의 결과물이다. 극심한 트라우마와 사회문화적 충격을 경험한 탈북민의 특성으로 인해 그들의 정착과 지원을 담당하는 실무자들이 겪는 감정노동의 강도는 높을 수밖에 없다. 실제로 그들은 감정조절의 어려움,

25권 1호_손주희_1970년대 초 북한의 대미 인민외교 연구

초록 (국문) 본 논문에서는 북한의 인민외교를 상대국 “인민”을 대상으로 전개한 대 민간외교라고 정리하였다. 북한은 특히 미수교국과 정부차원의 교섭을 시작하기 전, 상대국 인민들과의 문화, 경제교류를 도모하여 상호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여 정부 간 교섭 시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고자 하였다. 따라서 북한 인민외교의 단기적 목표는 상대국 인민들과의 우호관계

25권 1호_엄현숙_간접 경험을 통한 대학생의 북한 인식에 관한 연구

초록 (국문) 이 연구는 북한 사회를 간접적으로 접촉한 대학생이 북한에 대해 어떻게 인식하고 남북한 통일을 위해 무엇을 고민하고 있는가를 분석한 것이다. 본 연구의 대상은 통일교육 선도대학으로 지정되지 아니 한 서울 소재 K대학 북한 관련 교양과목을 수강하는 학생들이 제출한 결과물이다. 이 결과물은 다큐 ‘태양 아래’를 시청한 후 작성된 것이며 연구는 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