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권 1호_심영삼_ 북한의 군사력 증강실태

2002년 6권 1호. 북한의 군사력 증강실태 _ 심영삼


초록보기


김정일 체제의 출범과 함께 북한연구에서는 대내외적으로 김정일 후계체제의 약점에 논의가 집중되었으며, 김정일 체제가 공고화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김정일 체제는 1995년 이후 대략 300만 명의 아사자가 발생할 칭도의 극심한 식량 난의 위기를 경협하민서도 여전히 그 체제를 공고히 유지하고 있다.1) 본 연구는 이러한 정권의 ‘공고화’의 근간에 북한군이 있다는 전제하 에, 북한군의 위상 및 능력의 변화가 결국 김정일 체제의 공고화 정 도와 북한의 대남정책, 그리고 대외정책에 영향을 주고 있다는 가설 에서 시작하였다.


첨부[1]

71. 2002년6권1호_북한의군사력증강실태_심영삼
.pdf
Download PDF • 765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이 글은 평화·통일교육 관련 현장 참여자들에 대한 초점집단인터뷰를 통하여 신자유주의적 혐오의 시대 북한과 통일에 부여된 새로운 위치와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사유재산의 보호와 공정한 자유 경쟁을 인류 번영의 중요한 전제로 삼는 신자유주의적 시장중심 논리는 특정한 방식으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해를 재편한다. ‘선택’과 ‘책임’이 신자유주의적 주체에게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자연재해, COVID 19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중되는 경제난에 도전받고 있다. 2021년 1월,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목표의 달성여부도 관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내각 국가계획위원회를 창구로 유엔 회원국들이 의결한 2015~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초록 본 연구는 북미관계 변화 속에서 북한 미디어의 외교적 특성을 살펴보고, 정책적 실마리를 찾기 위해 수행되었다. 국제사회의 이슈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행위자들 또한 점차 많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미디어는 정보전달이라는 고전적 기능을 넘어 외교적(diplomacy)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북미관계의 중대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