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권 1호_ 조재현_베트남의 남북통합

2002년 6권 1호. 베트남의 남북통합 _ 조재현


초록보기


1975년 북부공산 베트남이 자본주의 남부 베트남을 무력에 의해 흡수 통일을 달성하기 이전, 현대적 의미의 국민국가 체제하에서 베 트남은 두 번의 통일 기회를 놓친 경험이 있다.

고 하나는 1945년 8월, 80여 년에 걸친 프랑스의 식민 지배(1862~ 1945년)와 5년간의 일본의 군사점령(1940-1945년) 후 연합국의 승리 로 끝난 경우 즉, 타력에 의한 독립을 이룩했을 때와, 다른 하나는 1954년 5월 월맹군의 디엔비엔푸 승전을 통해 8년간의 항불 전쟁 (1946-1954년)을 승리로 이끈 경우 즉, 자력에 의한 승전을 거두었 을 때이다. 이 두 절호의 통일 기회가 모두 무산되어 버린 결정적 요인은 대체로 베트남 내부요인 보다는 외부적 영향에 기인되었다고 본다. 이 두 번의 기회 상실은 특히 통일 과업을 주도한 공산 북 베 트남(월맹)에 대해 쓰라린 경험이었다. 그러나 월맹은 마침내 대미 항전에서 승리하여 남부 베트남을 굴복시킴으로써 소위 남부 해방을 달성하였다. 한가지 홍미로운 점은 거시적 관점에서 베트남의 역사, 문화적 진화과정을 보면 1975년 공산화 통일은 베트남의 북부에 의 한 남부의 통일이라기보다 북부에 의한 남부의 지배, 즉, 줄기차게 이어져 오는 남진(南進)의 재연이 아닌가 생각된다(이는 다른 말로 북화(北化)과정이다). 따라서 남부해방을 통일의 개념으로 볼 것인가 아니면 지배의 개념으로 볼 것인가에 따라 현재 전개되고 있는 베트 남 남북 통합의 문제는 다양한 결론이 도출될 수 있다.


첨부[1]

70. 2002년6권1호_베트남의남북통합_조재현
.pdf
Download PDF • 1.14M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이 글은 평화·통일교육 관련 현장 참여자들에 대한 초점집단인터뷰를 통하여 신자유주의적 혐오의 시대 북한과 통일에 부여된 새로운 위치와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사유재산의 보호와 공정한 자유 경쟁을 인류 번영의 중요한 전제로 삼는 신자유주의적 시장중심 논리는 특정한 방식으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해를 재편한다. ‘선택’과 ‘책임’이 신자유주의적 주체에게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자연재해, COVID 19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중되는 경제난에 도전받고 있다. 2021년 1월,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목표의 달성여부도 관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내각 국가계획위원회를 창구로 유엔 회원국들이 의결한 2015~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초록 본 연구는 북미관계 변화 속에서 북한 미디어의 외교적 특성을 살펴보고, 정책적 실마리를 찾기 위해 수행되었다. 국제사회의 이슈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행위자들 또한 점차 많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미디어는 정보전달이라는 고전적 기능을 넘어 외교적(diplomacy)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북미관계의 중대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