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권 1호_ Hans-Joachim Maaz_독일통일과정에 나타난 사회심리적 난제들

2002년 6권 1호. 독일통일과정에 나타난 사회심리적 난제들 _ Hans-Joachim Maaz


초록보기


1990년 이룩된 동서독의 통일은 대부분의 독일인들에게 있어 기쁨 을 주는 소식이자 축하할 만한 사건이었다. 동독인들은 훨씬 더 나 은 삶, 생활수준의 물질적 향상, 여행의 자유, 정치상황의 민주화, 그 리고 법치국가를 임원했었고, 서독안들은 스스로를 사회주의 사회사 상에 대해 ‘역사의 승리자’라고 느끼며 커다란 이윤을 가져올 동독 및 유럽으로의 새로운 시장진출의 기회를 기대하고 있었다. 정치, 행 정기술, 경제, 문화분야에 있어 동독이 서독화되는 과정에서 포괄적 인 엘리트교류가 이뤄지면서 동독사회의 요직 대부분을 서독인들이 차지하게 되었고, 이로써 서독인들에게는 새로운 직업적인 성공의 기회가 열렸다.


첨부[1]

69
. 2002년6권1호_독일통일과정에나타난사회심리적난제들_Hans-Jo
Download 2002년6권1호_독일통일과정에나타난사회심리적난제들_HANS-JO • 470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이 글은 평화·통일교육 관련 현장 참여자들에 대한 초점집단인터뷰를 통하여 신자유주의적 혐오의 시대 북한과 통일에 부여된 새로운 위치와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사유재산의 보호와 공정한 자유 경쟁을 인류 번영의 중요한 전제로 삼는 신자유주의적 시장중심 논리는 특정한 방식으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해를 재편한다. ‘선택’과 ‘책임’이 신자유주의적 주체에게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자연재해, COVID 19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중되는 경제난에 도전받고 있다. 2021년 1월,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목표의 달성여부도 관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내각 국가계획위원회를 창구로 유엔 회원국들이 의결한 2015~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초록 본 연구는 북미관계 변화 속에서 북한 미디어의 외교적 특성을 살펴보고, 정책적 실마리를 찾기 위해 수행되었다. 국제사회의 이슈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행위자들 또한 점차 많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미디어는 정보전달이라는 고전적 기능을 넘어 외교적(diplomacy)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북미관계의 중대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