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9권 1호_ 얀스 괴벨_화합, 정의, 자유 - 선물이자 함께 만들어 나가야 할 과제로서의 독일통일

2005년 9권 1호. 화합, 정의, 자유 - 선물이자 함께 만들어 나가야 할 과제로서의 독일통일 _ 얀스 괴벨


초록보기


이 시구는 독일 시인 Hoffmann von Fallersleben이 1841년에 쓴것입니다. 이 시절은 독일이 많은 소국가로 쪼개져있었던 때입 니다. 이 구절은 "독일인의 노래’’라는 시의 세 번째 절에 있는 것으로 1949년 이래 독일 연방공화국 애국가의 시작부분이기도 합니다.

저 스스로가 옛 동독 출신입니다. 우리 동독 사람들은 이 아름 다운 시구를 1V나 라디오에서 들을 수 있을 때면 늘 약간은 부러 워하면서 들었습니다. 왜냐하면 화합과 정의, 자유는 바로 우리 동독에서도 사람들이 추구했던 것이었지만 공산주의 독재정권 하 에서는 허락되지 않았던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이것은 북한에 있 는 여러분의 형제, 자매들에게도 그곳의 정치 권력자들에 의해 이 데올로기적인 이유에서 금지된 것입니다.


첨부 [1]

107
. 2005년9권1호_화합,정의,자유-선물이자함께만들어나가야할과제로
Download 2005년9권1호_화합,정의,자유-선물이자함께만들어나가야할과제로 • 1.21M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5권 1호_김경숙_탈북민 돌봄 서비스 실무자 소진 예방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 체험에 대한 탐색적 연구

초록 (국문) 본 연구는 “탈북민 정착지원 실무자 소진대응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H2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돌봄 서비스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질적 연구의 결과물이다. 극심한 트라우마와 사회문화적 충격을 경험한 탈북민의 특성으로 인해 그들의 정착과 지원을 담당하는 실무자들이 겪는 감정노동의 강도는 높을 수밖에 없다. 실제로 그들은 감정조절의 어려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