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권 2호_ 김기정_동북아 다자협력과 통일연구

2005년 9권 2호. 동북아 다자협력과 통일연구 _ 김기정


초록보기


1980년대 말 이후 남북한 사이의 경제적 교류 · 협력이 지속적 으로 확대 · 강화되면서 남북한의 평화적’ 통일에 대한 기대가 확 산되고 있다. 1988년의 「7 · 7 특별선언」 이후 남북한 당국의 적극 적인 노력의 결실인 1991년 「남북 사이의 화해와 불가침 및 교 류 · 협력에 관한 합의서」를 계기로 남북한 사이의 실질적인 경제 교류 · 협력이 분단 반세기만에 시작되었고, 북한핵문제로 인하여 군사적 긴장이 팽배하던 1993-1994년에도 남북 사이의 경제적 교 류만은 지속될 정도로 남북한 당국 모두에게 있어서 경제적 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는 확고했다. 특히 1990년대 중후반 남북한 모두 ‘경제위기’를 거친 이후 김대중 정부의 대북포용정책과 북한 당국 의 이에 대한 화답의 결과로 실현된 2000년의 6 · 15 남북정상회담 은 이후 남북관계가 보다 확대되고 강화되는 새로운 단계로 나아 가는 데 디딤돌의 의미를 가지는 것이었다.


첨부 [1]

110. 2005년9권2호_동북아다자협력과통일연구_김기정
.pdf
Download PDF • 531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이 글은 평화·통일교육 관련 현장 참여자들에 대한 초점집단인터뷰를 통하여 신자유주의적 혐오의 시대 북한과 통일에 부여된 새로운 위치와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사유재산의 보호와 공정한 자유 경쟁을 인류 번영의 중요한 전제로 삼는 신자유주의적 시장중심 논리는 특정한 방식으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해를 재편한다. ‘선택’과 ‘책임’이 신자유주의적 주체에게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자연재해, COVID 19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중되는 경제난에 도전받고 있다. 2021년 1월,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목표의 달성여부도 관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내각 국가계획위원회를 창구로 유엔 회원국들이 의결한 2015~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초록 본 연구는 북미관계 변화 속에서 북한 미디어의 외교적 특성을 살펴보고, 정책적 실마리를 찾기 위해 수행되었다. 국제사회의 이슈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행위자들 또한 점차 많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미디어는 정보전달이라는 고전적 기능을 넘어 외교적(diplomacy)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북미관계의 중대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