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Chicago Tribune] 매 해 9천 7백만 달러만큼의 강제노동을 하는 북한 주민들

시카고 트리뷴은 서울의 NGO 단체 ‘열린북한방송’에서 출판된 보고서 <거대한 노예노동 국가, 북한>을 인용하며, 북한 정부에 의해 이루어지는 무급 노동의 가치는 매년 9천 7백만 달러에 이른다고 전했다. 이 보고서는 40만 명에 달하는 최하층 강제노동자 계급인 ‘돌격대’에 대해 소개한다. 이들은 지방 정부기관에 의해 모집된 청년들로써 국가의 주요 건설 사업에 투입되며 안전장비도 없이 밤늦게까지 일하게 되는데, 일하는 도중 상해가 발생해도 보상은 지급되지 않는다고 한다. 이들이 금전적 보상도, 전문기술의 연마도 이루어지지 않는 이 업종에 종사하게 된 데에는, 지도자의 영광을 드높이는 것이 유일한 동기였다고 한다. 돌격대 외에도 다른 강제노역 업종들이 존재한다. 군인들 또한 국방과 전혀 관련 없는 건설 사업에 투입되는 것이 부지기수이며, ‘인민반’이라고 불리는 여성들은 지도자 동상을 닦는다거나, 길을 청소하고 농사를 짓는 등의 지역 잡일에 투입되고 있다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주민들 모두가 이런 삶을 사는 것은 아니며 부유한 상위 계급도 분명 존재하지만, 계급은 무조건 출생 배경에 따라 정해지며 계급 간 이동이 매우 어렵다는 것을 문제로 꼽았다. (2016.10.06.).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NN] 북한,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이 '새로운 대응'을 경고하면서 더 많은 오물풍선을 보냈다

북한은 6월 9일 휴전선을 넘어 쓰레기와 선전물이 담긴 오물 풍선의 4차 살포를 게시헸다. 이는 남한의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및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한 대응 조치라고 북한은 주장했다. 이러한 행동은 남북 간 긴장을 고조시켰으며, 한국은 이를 9.19 군사 합의 위반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계속되는 오물 풍선 살포에 한국은 6년간 중단했었던 확

[Washington Post] 북한 지도자가 딸을 공개했다. 이는 어떤 의미인가?

North Korea’s leader showed off his daughter. What could it mean?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딸이 최근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 사진에 공개된 것은 북한 관측통들의 웅성거림을 자아내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폐쇄적인 국가 중 하나인 북한이 공개한 통신을 정확히 점치는 것은 기껏해야 합리적 추측에 불과하다. 그러나

[CNN] 북한 무인기 영공 침범 후 한국군의 경고 사격

South Korea fires warning shots after North Korean drones enter its airspace 한국 국방부에 따르면 5대의 북한 무인기가 영공으로 진입한 후 한국군은 전투기와 공격 헬리콥터를 긴급 출격시켰고, 1대의 항공기가 추락했다. 국방부는 한국군이 길이가 2m 이하인 무인기에 사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이승오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