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chinatimes] 북한 무수단 시험 발사, 미 전문가 : 내년이면 실전에 들어설 가능성 높다

차이나타임즈는 북한이 15일 서북 구성시 근처에서 ‘무수단’ 으로 추정되는 중거리 탄도 미사일 한 발을 발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번 이동 발사 테이블을 통해서 알 수 있었던 것은 북한의 ‘무수단’이 내년 무기고에 들어갈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예정보다 훨씬 이른 시기라고 말했다. ‘무수단’의 사정 거리는 2500~4000 킬로미터로, 일본과 관도 미군 기지가 범위 안에 들어서는 거리이다.

신문은 이번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그들이 개발한 새로운 작동 방법을 응용할 수 있는지를 실험하는 목적으로 보인다며 이와 같은 이동식 발사 테이블을 사용한다면 발사의 조짐을 쉽사리 볼 수 없다는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북한은 올해 4월, 5월에도 4도 ‘무수단’을 시험 발사하였고, 6월에는 동부 원산에서 2발의 ‘무수단’을 시험 발사 했으며, 한 발은 공중에서 해체되었고, 한 발은 400킬로미터까지 갔다. 고도는 1400킬로미터 정도 다다랐으며 일본해에 떨어졌다고 전했다. 하지만 북한이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 것으로 보아 한 발의 발사를 통해 많은 교훈을 얻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렇기에, 적어도 지금 보여준 미사일의 이동 발사는 새로운 전투적 국면을 펼칠 것으로 차이나타임즈는 예상했다. (2016.10.18)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Washington Post] 북한 지도자가 딸을 공개했다. 이는 어떤 의미인가?

North Korea’s leader showed off his daughter. What could it mean?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딸이 최근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 사진에 공개된 것은 북한 관측통들의 웅성거림을 자아내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폐쇄적인 국가 중 하나인 북한이 공개한 통신을 정확히 점치는 것은 기껏해야 합리적 추측에 불과하다. 그러나

[CNN] 북한 무인기 영공 침범 후 한국군의 경고 사격

South Korea fires warning shots after North Korean drones enter its airspace 한국 국방부에 따르면 5대의 북한 무인기가 영공으로 진입한 후 한국군은 전투기와 공격 헬리콥터를 긴급 출격시켰고, 1대의 항공기가 추락했다. 국방부는 한국군이 길이가 2m 이하인 무인기에 사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이승오

[AP] UN 전문가: 북한은 사이버 공격의 수익으로 핵 프로그램 개발 및 개선 시도

UN experts: North Korea using cyber attacks to update nukes 유엔 전문가들은 북한이 사이버 공격을 통해 유엔 제재를 무시하고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을 근대화시켜 왔으며 계속 무기 개발을 위해 기술과 자원들을 이란을 포함한 해외에서 구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북아시아 국가들에 대한 제재를 감시하는 전문가 패널이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