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Guardian] 젊은이들 사이에 사라진 한반도 통일의 꿈

가디언은 한반도 통일에 대해 부정적인 남한 내 여론을 전달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남한 주민에게 미래 통일한국은 범죄 조직과 경찰의 횡포로 황폐해지고 북부지방의 하층 계급의 궐기로 혼란한 디스토피아다. 평화적인 한반도 통일은 헌법에 명시된 가치다. 그리고 정치적 인물이 이런 생각에 의문을 품는다면 자살 행위와 같다. 남한에서 민족주의는 (이념) 스펙트럼 중 가장 우선적으로 여겨지는 정치적 핵심 요소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이런 생각과 다른 의견이 시민 사이에 분출되고 있으며 이는 한반도 통일이 남한 사회에 정치적·경제적 충격을 줘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거란 의식에 근거한다. 1994년까지만 해도 남한 주민 92%가 통일이 필요했다 말했으나 이런 응답은 2007년 64%, 2010년 49%까지 떨어졌다. 상당기간 통일은 이산가족과 민족의 헤어짐을 막아야 한다는 당위 차원에서 필요성을 강조해 왔으나 이산가족에 해당하는 남한 주민은 1940년대 태어난 사람들이다. 지금은 기술적으로 발전된 민주주의와 문화영향론, 경제 성장론 등이 남한을 가로 지르는 이슈다. 통일부 추계에 따르더라도 통일 후 복구 비용이 1253조 원에 달한다. 남한에 통일은 확실히 어려움을 증가시키는 동인이 될 것이다. 가디언은 “현재 남북이 대치한 상황에서 통일을 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제언한다.(2013.05.27.)

http://www.guardian.co.uk/world/2013/may/27/south-north-korea-unification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AP] UN 전문가: 북한은 사이버 공격의 수익으로 핵 프로그램 개발 및 개선 시도

UN experts: North Korea using cyber attacks to update nukes 유엔 전문가들은 북한이 사이버 공격을 통해 유엔 제재를 무시하고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을 근대화시켜 왔으며 계속 무기 개발을 위해 기술과 자원들을 이란을 포함한 해외에서 구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북아시아 국가들에 대한 제재를 감시하는 전문가 패널이

[新华网] 북한 노동당 8기 2차 전원회의에서 올해 경제·문화 분야의 임무를 제시하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2021년 2월 9일 북한 노동당 제8기 중앙위원회 제2차 전원 회의에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의 첫해 임무를 관철하기 위한 강령적인 보고를 하고, 올해 경제문화 분야에서의 임무를 제시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은 2월 10일자로 보도했다. 김정은은 보고에서 수산부문에서 적극적으로 조업을 하고 양식을 하여 인민들이 수산물 등을 많이

[BBC] 해변에서 납치돼 북한의 스파이로 훈련받다

Snatched from a beach to train North Korea's spies [BBC] 해변에서 납치돼 북한의 스파이로 훈련받다 해가 진 상쾌한 11월 저녁에 메구미 요코타는 마지막 배드민턴 연습을 끝냈을 때였다. 사나운 바람이 니가타의 어업 항에 한기를 부어놓고 회색 바다는 끝에서 으르렁거리고 있었다. 집의 불빛은 걸어서 7분 거리에 있었다

       Contact 

       (+82) 02-2123-4605 (Phone)

       02-338-6729 (Fax)       

       E-mail

       yinks@yonsei.ac.kr

       Address

     3rd Floor, 5-26, Sinchon-ro 4-gil, Mapo-gu, Seoul

Newsletter Subscription

Follow YINKS

  • Facebook

© 2020 연세대학교 통일연구원 |  Terms of Use  |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