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개성 공단 제대로 털어내야

월스트리트 저널은 사설을 통해 개성공단이 김정은 정권을 연장시켜 왔다며 개성공단을 영원히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널은 개성공단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추구한 햇볕정책 중 하나로 2004년 첫 삽을 떴으며 현재 123개 기업과 5만 3000명의 근로자가 공단에서 근무 중이라고 소개한다. 저널은 개성공단에 매년 지급되는 임금이 9000만 달러에 이르고 한국기업이 공단에 투자하는 비용은 8억 4500만 달러라며 이 비용이 북한 정권의 자금줄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저널은 최근 북한의 개성공단 조업 중단 조치는 한국과 미국에게서 돈을 받아내기 위한 협박의 일환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이 개성공단을 영원히 폐쇄할 수 있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2013.04.09.)

http://online.wsj.com/article/SB10001424127887323550604578412103529231678.html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AP] UN 전문가: 북한은 사이버 공격의 수익으로 핵 프로그램 개발 및 개선 시도

UN experts: North Korea using cyber attacks to update nukes 유엔 전문가들은 북한이 사이버 공격을 통해 유엔 제재를 무시하고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을 근대화시켜 왔으며 계속 무기 개발을 위해 기술과 자원들을 이란을 포함한 해외에서 구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북아시아 국가들에 대한 제재를 감시하는 전문가 패널이

[新华网] 북한 노동당 8기 2차 전원회의에서 올해 경제·문화 분야의 임무를 제시하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2021년 2월 9일 북한 노동당 제8기 중앙위원회 제2차 전원 회의에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의 첫해 임무를 관철하기 위한 강령적인 보고를 하고, 올해 경제문화 분야에서의 임무를 제시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은 2월 10일자로 보도했다. 김정은은 보고에서 수산부문에서 적극적으로 조업을 하고 양식을 하여 인민들이 수산물 등을 많이

[BBC] 해변에서 납치돼 북한의 스파이로 훈련받다

Snatched from a beach to train North Korea's spies [BBC] 해변에서 납치돼 북한의 스파이로 훈련받다 해가 진 상쾌한 11월 저녁에 메구미 요코타는 마지막 배드민턴 연습을 끝냈을 때였다. 사나운 바람이 니가타의 어업 항에 한기를 부어놓고 회색 바다는 끝에서 으르렁거리고 있었다. 집의 불빛은 걸어서 7분 거리에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