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권 1호_김성경_북한 청년의 세대적 마음과 문화적 실천

2015년 19권 1호, 북한 청년의 세대적 마음과 문화적 실천_김성경


초록 보기


본 논문은 북한 청년을 ‘사이(in-between)세대’로 정의하고 이들의 세대적 의식과 경험 체계를 심층적으로 기술하면서, 북한 청년의 특징을 세대적 ‘마음’이라는 개념을 활용하여 분석하고자 한다. 즉 북한의 ‘사이(in-between)세대’가 어떻게 자신들의 양가적인 위치와 정체성을 활용하고 있는지 기성세대와 비교하여 살펴보는 것이 본 연구의 주요 목적이다. 북한의 청년은 기성세대와 연계되어 있는 의식과 경험세계를 구축하고 있으면서도 그 이면의 감정, 욕망, 의지 등의 영역에서는 기성세대와 구분되는 차이를 만들어가고 있다. 특히 동경할 과거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과 불분명한 미래는 이들이 불안감에 기초한 마음을 구성하게 하지만, 반면에 어느 곳에도 완전히 속하지 못한 이들의 정체성은 또 다른 가능성을 배태하고 있음을 본 연구는 주목한다.

This article defines young North Koreans as the ‘in-between’ generation, and aims to analyze its generational identity and experiences. In particular, this research uses ‘mind’ as a conceptual framework to analyze the features of the ‘in-between’ generation in North Korea. That is, it focuses on how North Korean ‘in-between’ generation facilitates its ambivalent position and hybridized identity in comparison to the older generation. Young north Koreans construct its rationality and experiences that is heavily related to older generation, but they also have differences from the older generations in terms of emotion, desire, and willingness. This research pays special attention to the fact that their ambivalent position would conceive another possibilities for the future.


첨부 [1]


북한청년의세대적마음과문화적실천
.pdf
Download PDF • 773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제154호 권 소 영 (연세대학교 통일연구원 전문연구원/한국조지메이슨대학교 교수) 미국의 동아시아 안보전략과 대북 공공외교의 의미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안보정책 기조는 다자주의적 협력, 동맹과 파트너십 강화, 그리고 민주주의 가치의 수호를 골자로 하고 있다. 지난해 백악관에서 발표한 국가안보전략지침에서는 “미국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 미국의 글로벌 리더십을

제153호 임 명 수 (연세대학교 통일연구원 전문연구원)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 이후 남북관계 변화와 전망 2018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대화 국면으로 전환되면서 세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과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 개최되었으나 2019년 2월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그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