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9권 1호_김성경_북한 청년의 세대적 마음과 문화적 실천

2015년 19권 1호, 북한 청년의 세대적 마음과 문화적 실천_김성경


초록 보기


본 논문은 북한 청년을 ‘사이(in-between)세대’로 정의하고 이들의 세대적 의식과 경험 체계를 심층적으로 기술하면서, 북한 청년의 특징을 세대적 ‘마음’이라는 개념을 활용하여 분석하고자 한다. 즉 북한의 ‘사이(in-between)세대’가 어떻게 자신들의 양가적인 위치와 정체성을 활용하고 있는지 기성세대와 비교하여 살펴보는 것이 본 연구의 주요 목적이다. 북한의 청년은 기성세대와 연계되어 있는 의식과 경험세계를 구축하고 있으면서도 그 이면의 감정, 욕망, 의지 등의 영역에서는 기성세대와 구분되는 차이를 만들어가고 있다. 특히 동경할 과거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과 불분명한 미래는 이들이 불안감에 기초한 마음을 구성하게 하지만, 반면에 어느 곳에도 완전히 속하지 못한 이들의 정체성은 또 다른 가능성을 배태하고 있음을 본 연구는 주목한다.

This article defines young North Koreans as the ‘in-between’ generation, and aims to analyze its generational identity and experiences. In particular, this research uses ‘mind’ as a conceptual framework to analyze the features of the ‘in-between’ generation in North Korea. That is, it focuses on how North Korean ‘in-between’ generation facilitates its ambivalent position and hybridized identity in comparison to the older generation. Young north Koreans construct its rationality and experiences that is heavily related to older generation, but they also have differences from the older generations in terms of emotion, desire, and willingness. This research pays special attention to the fact that their ambivalent position would conceive another possibilities for the future.


첨부 [1]


북한청년의세대적마음과문화적실천
.pdf
Download PDF • 773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향신문 칼럼] 송경호 전문연구원 - 가장 외로운 시대의 인공지능

벌써 몇년 된 일이다. 일본에서 고장난 로봇 강아지 아이보(aibo)를 위한 합동 장례식이 열렸다. 대화형 로봇 팔로(Palro)가 추도사를 하고, 스님이 경전을 암송했다. 고령화와 저출생, 관계의 단절로 인해, 일본 사람들이 점차 사회로부터 고립됐고, 아이보를 친구나 가족처럼 여기는 대안적 관계가 만들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비슷한 시기 일본에서 로봇 스

[경향신문 칼럼] 송경호 전문연구원 - 기후위기에 함께 적응하기

둘째가 밤새 기침하는 통에 잠을 설쳤다. 불안하게 첫째도 코를 훌쩍거리기 시작했다. 서둘러 병원으로 향했다. 아니나 다를까, 오픈런을 노리고 도착한 병원에는 마스크를 쓴 선객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며칠 고생할 생각하니 한숨이 나왔다. 진료실 안에서는 아이들의 비명이 끊이지 않았다. 애들이 더 많거나 맞벌이라도 한다면 얼마나 더 힘들까. 한바탕 울고 나온 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