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20 한반도 평화정책 국제심포지엄


연세대학교 통일연구원과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2020년 12월 10일, '한반도 평화정책 국제심포지엄'을 온라인 포럼으로 개최하였다. 본 심포지엄은 국내외 저명인사들이 모여 미국 대선 이후의 한미관계 및 한반도 정세에 대해 활발히 토의하고, 남북정상회담, 한반도 비핵화, 평화의 가치 창출과 환경조성을 위한 문화의 역할 등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에 필요한 방안들을 모색하는 국제적 담론의 장이었다.


Yonsei Institute for North Korean Studies (YINKS) and the Korean Culture and Information Service of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MCST) jointly held the 2020 International Symposium on Sustainabl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on December 10 online. The Symposium became a venue for international dialogue in which many prominent figures from Korea and abroad actively exchanged opinions on the future of ROK-U.S. relations and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ried to seek ways for achieving sustainabl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such as inter-Korean summits, denuclearization, etc.


<개회식>


<축사>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환영사> 김은경 연세대학교 교학부총장



<Session 1>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를 위한 라운드테이블: "2020 미 대선과 한반도"


첫번째 세션에서는 문건영 아리랑국제방송 선임앵커의 사회 하에, 문정인 연세대학교 명예특임교수와 전 미 국무부 차관보 로버트 갈루치와 미 국악연구소 한국담당 국장인 해리 카지아니스가 패널로 참가하였다.

미국 대선이 한반도에 미치는 영향, 기후변화, 코로나 19 대응, 한미동맹 관계, 미국의 대중 정책 등에 대해 활발히 토의하고 있는 모습이다.




<Session 2> "한반도의 피스메이킹; 남북정상회담에 관한 고찰"


두번째 세션에서는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의 사회 아래, 전 통일부 장관인 이종석 연세대학교 석좌교수와 조셉 윤 미 평화연구소 선임고문, 양 시위 중국국제문제연구원 선임연구원이 패널로 참가하였다.

이종석 전 장관이 한반도 평화증진을 위한 바이든 행정부에 대한 제언을 하고, 역대 정상회담의 경험과 더불어 '2021년 봄 새로운 남북정상회담 개최(가정)'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하고 있는 모습이다.



<Session 3> "한반도 비핵화와 피스메이킹: 병행적 해결방식과 순차적 해결방식"

세번째 세션은 최영진 전 주미대사의 사회 아래, 김준형 국립외교원 원장과 전 미 국무부 차관보 로버트 갈루치, 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선임연구원인 지그프리드 해커가 패널로 참여하였다.

김준형 원장이 북한 비핵화에 대해, 바이든 행정부의 상향식 외교와 전임자의 하향식 접근 방식을 결합하여 보다 실용적인 접근방식을 취할 필요성이 있음을 이야기하고 있는 모습이다.




<Session 4> "K-문화와 한반도 평화, 그리고 세계 속 한국의 이미지"

네번째 세션에서는 방은진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집행위원장의 사회 하에, 다큐멘터리 영화감독 피에르 올리비에 프랑스와와 양우석 영화감독, 김대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원장이 패널로 참여하였다.




<Session 5> 외신기자 라운드테이블: "북한 문제와 한반도 평화"

마지막 세션은 문정인 연세대학교 명예특임교수 사회 하에, 아키코 호리야마 일본 마이니치신문 지국장, 피터 배 블룸버그 서울지국장, 로라 비커 BBC 서울특파원, 앤드류 새먼 아시아타임즈 한국특파원이 패널로 참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