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권 2호_박관우,정한범_전망이론의 관점에서 본 북한과 이란의 핵협상 비교

23권 2호_박관우,정한범_전망이론의 관점에서 북한과 이란의 핵협상 비교


초록 보기

북한과 이란 모두 핵문제로 인해 국제사회로부터 10년 넘게 제재를 받았지만 이란은 핵협상에 합의했고, 북한은 핵개발을 강행했다. 이러한 두 사례의 차이를 설명하기 위하여 손실의 관점에서 국가들의 행동을 설명하는 ‘전망이론’을 적용하였다. 전망이론에서 지도자는 자신의 준거점을 기준으로 대내외적 상황이 손실영역에 위치하고 있다고 인식하면 위험을 감수하는 선택(핵개발 지속)을 하고, 자신의 준거점을 기준으로 대내외적 상황이 이익영역에 위치하고 있다고 인식하면 위험을 회피하는 선택(핵협상에 합의)을 하는 경향이 있다.

북한의 김정은과 이란의 하산 로하니는 ‘오바마 행정부의 대외정책’으로 변화될 상황을 각자의 ‘현재상태(status quo)’ 또는 ‘현자산(current assets)’에 비추어 이에 대한 손실과 이익의 판단 하에 핵개발과 포기라는 서로 다른 길을 걷게 되었다. 각 지도자가 집권하는 시점에서 갖게 된 준거점을 분석한 결과 김정은은 모든 부문에서 높은 준거점을, 로하니는 낮은 준거점을 보유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정은은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었고, 국제사회로부터 핵보유국으로 인정받고자 하는 의지가 강한 반면 로하니는 핵개발 능력이나 보유 의지는 작은 것으로 밝혀졌다. 대외적 상황도 김정은이 집권 초기에는 주변국과의 관계가 회복되고 있었고, 이란은 고강도 제재를 받으면서 경제적으로 고립되어 가고 있었다. 국내 정치, 경제적으로도 김정은은 후계체계가 공고화된 상태였고 경제도 안정되던 시기였다. 반면 로하니는 석유관련 제재로 심각한 경제적 위기에 처해있었고 정치적으로도 불안한 상태에서 집권하였다.

이러한 각자의 준거점을 통해 오바마 행정부의 대외정책에 대한 인식을 달리했고, 그에 따른 위험을 감수 또는 회피하는 행동으로 나타났다. 아시아 및 북한에 대한 오바마의 정책은 ‘아시아 재균형 전략’과 ‘전략적 인내’로 요약할 수 있다. 김정은은 이 정책에 따라 변화되는 대내외적 상황을 손실영역으로 인식하여 위험을 감수하는 행동 즉, 3,4,5차 핵실험을 감행하였다. 중동 및 이란에 대한 오바마의 정책은 ‘비폭력 다원주의’, ‘유화적인 다자주의 외교’라고 할 수 있다. 로하니는 이 정책에 따라 변화되는 대내외적 상황을 이익영역으로 인식하여 위험을 회피하는 핵협상에 이르게 되었다고 분석하였다.


The purpose of the study is to find out why North Korea and Iran’s nuclear policies were different during the Obama administration. In order to find the cause of this phenomenon, we applied the ‘Frontational Theory’ to explain the behavior of countries in crisis, focusing on the problem of loss. Under the framework of the Prospect theory, we analyzed the nuclear policy resulting from the change in the perception of North Korea and Iran by varying their perception of the internal and external situation. An analysis of the quasi-basement that each leader had at the time of taking power revealed that Kim Jong Un had high and Rohani had low quasi-base points in all categories. While Kim Jong-un had nuclear weapons and was strongly willing to be recognized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s a nuclear power, Rohani was found to have little nuclear capability or will to possess them. External circumstances were also recovering relations with neighboring countries during Kim Jong-un’s reign, while Iran was becoming economically isolated under heavy sanctions. In South Korea, Kim Jong Un was in a period of solidifying his succession system and stabilizing his economy. On the other hand, Rohani was in a serious economic crisis due to oil-related sanctions and came into power politically unstable. Obama’s policy on Asia and North Korea can be summed up as ‘Asia rebalancing strategy’ and ‘strategic patience.’ Kim Jong-un conducted his third, fourth and fifth nuclear tests, recognizing the changing internal and external situations as a loss zone. Obama’s policies on the Middle East and Iran are ‘nonviolent pluralism’ and ‘pacificatory multilateral diplomacy.’ Rowhani will recognize the internal and external changes under this policy as a domain of interest, leading to a nuclear deal that avoids risk.


첨부 [1]

23권 2호_박관우,정한범_전망이론의 관점에서 본 북한과 이란의 핵협상
Download • 733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5권 1호_김경숙_탈북민 돌봄 서비스 실무자 소진 예방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 체험에 대한 탐색적 연구

초록 (국문) 본 연구는 “탈북민 정착지원 실무자 소진대응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H2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돌봄 서비스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질적 연구의 결과물이다. 극심한 트라우마와 사회문화적 충격을 경험한 탈북민의 특성으로 인해 그들의 정착과 지원을 담당하는 실무자들이 겪는 감정노동의 강도는 높을 수밖에 없다. 실제로 그들은 감정조절의 어려움,

25권 1호_손주희_1970년대 초 북한의 대미 인민외교 연구

초록 (국문) 본 논문에서는 북한의 인민외교를 상대국 “인민”을 대상으로 전개한 대 민간외교라고 정리하였다. 북한은 특히 미수교국과 정부차원의 교섭을 시작하기 전, 상대국 인민들과의 문화, 경제교류를 도모하여 상호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여 정부 간 교섭 시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고자 하였다. 따라서 북한 인민외교의 단기적 목표는 상대국 인민들과의 우호관계

25권 1호_엄현숙_간접 경험을 통한 대학생의 북한 인식에 관한 연구

초록 (국문) 이 연구는 북한 사회를 간접적으로 접촉한 대학생이 북한에 대해 어떻게 인식하고 남북한 통일을 위해 무엇을 고민하고 있는가를 분석한 것이다. 본 연구의 대상은 통일교육 선도대학으로 지정되지 아니 한 서울 소재 K대학 북한 관련 교양과목을 수강하는 학생들이 제출한 결과물이다. 이 결과물은 다큐 ‘태양 아래’를 시청한 후 작성된 것이며 연구는 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