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권 1호_ 신형기_서사시와 멜로드라마

2004년 8권 1호. 서사시와 멜로드라마 _ 신형기



초록보기


남북한의 관계란 쌍두아(雙頭兒)와 같은 것이 아닐까 하는 생 각을 해본 적이 있다. 분단이라는 역사의 결과로 생겨난 두 머리 는 적대적 대립을 통해 각각 체제를 유지해 왔지만 양자가 걸은 길이 제가끔 주장하는 만큼 달랐다고 말하기는 힘들다. 이는 당 연한 일이기도 하다. 분단을 진행시킨 이념적 구획이 모든 것을 바꿀 수 있는 것은 아니었기 때문이며 (그것의 규정력이 엄청나고 절대적인 것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따라서 대립한 두 체제가 다 른 선택을 할 수 있는 범위 역시 매우 제한되었기 때문이다. 흔 히 남북한이 나뉘어진 시간은 둘이 공유하는 역사에 비하면 미미 하다고 말한다. 이는 남북한 어느 쪽에게도 과거를 단번에 넘어 선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었다는 뜻일 수 있다. 게다가 분단 기간 동안 남북한이 처한 안팎의 상황에 근본적인 차이는 없었 다.


첨부[1]


96. 2004년8권1호_서사시와멜로드라마_신형기
.pdf
Download PDF • 1.02M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이 글은 평화·통일교육 관련 현장 참여자들에 대한 초점집단인터뷰를 통하여 신자유주의적 혐오의 시대 북한과 통일에 부여된 새로운 위치와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사유재산의 보호와 공정한 자유 경쟁을 인류 번영의 중요한 전제로 삼는 신자유주의적 시장중심 논리는 특정한 방식으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해를 재편한다. ‘선택’과 ‘책임’이 신자유주의적 주체에게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자연재해, COVID 19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중되는 경제난에 도전받고 있다. 2021년 1월,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목표의 달성여부도 관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내각 국가계획위원회를 창구로 유엔 회원국들이 의결한 2015~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초록 본 연구는 북미관계 변화 속에서 북한 미디어의 외교적 특성을 살펴보고, 정책적 실마리를 찾기 위해 수행되었다. 국제사회의 이슈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행위자들 또한 점차 많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미디어는 정보전달이라는 고전적 기능을 넘어 외교적(diplomacy)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북미관계의 중대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