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경향신문 칼럼] 송경호 전문연구원 - 적대주의를 넘어 서로 함께 살아가기


우리 집에는 매일 전투가 벌어진다. 히어로와 악당, 로봇과 괴물, 해적과 해군이 온 집 안을 파괴한다. 아들만 둘인 집이라 어쩔 수 없다. 오늘도 편을 나눠 놀다가 한쪽이 울고, 둘 다 혼나는 엔딩이 반복되고 있다. 첫째가 특히 편 가르기를 잘한다. 민초파와 반민초파, 부먹파와 찍먹파뿐만 아니라, 아이폰과 갤럭시, 남자와 여자, 한국(인)과 외국(인)에 이르기까지 생각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일에 편을 가른다. 물어보니 편 가르기에도 나름의 이유가 있다. 이해되는 부분도 있지만, 대부분은 가짜뉴스나 헛소리다. 가급적 하나하나 바로잡아 보려 노력하지만, 귀찮을 땐 그냥 혼내고 넘어가기도 한다. 편 가르고 노는 건 좋지만, 상대방을 깎아내리기보다 우리 편을 칭찬하는 방식으로 하자고 말이다.


문득 우리 아이들의 이런 모습이 우리의 현실을 반영한 것이란 생각이 든다. 지금의 한국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적대’는 일상이다. 그 작동원리인 반지성주의 역시 뿌리가 깊다. 서로를 반지성주의라고 손가락질하며, 도덕적으로 훈계하고 비난하며 적대하는 것에 익숙한 상황인 셈이다.


얼마 전 개최된 ‘한국정치와 적대주의: 이해와 해법의 모색’이란 논제의 토론회는 이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함께 고민하는 자리였다. 한상원 충북대 철학과 교수는 ‘위기의 한국 민주주의: 탈진실 정치와 민주적 집단지성’이란 제목의 발표에서 “민주주의에 본질적”인 지성을 회복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여기서 ‘지성’은 “심층적으로 비판하고 판단하고 숙고할 수 있는 자세”이며, “특정한 엘리트 집단이 아니라 민주주의 사회를 이루는 모든 사람들이 가져야 하고 가질 수 있는 태도”를 말한다. 이는 공동체를 공동체로 만들 수 있는 정서적 결속력, 곧 “공동체의 감각”을 필요로 한다. 한상원은 이러한 지성·태도·감각을 가짐으로써 우리가 적대의 원인이 되는 구조적 본질을 깨닫고 ‘허위적 적대’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 주장한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이러한 지성과 태도, 감각을 가질 수 있을까? 이어진 김현 박사(연세대 정치학과 BK21)의 발표 ‘어떻게 적대주의를 완화할 수 있는가: 적대주의 정치와 민주시민교육’에서 이에 대한 힌트를 얻을 수 있다. 그는 우선 디지털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을 “윤리적 패러다임”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전통적으로 리터러시 교육에서는 가짜뉴스에 대응하기 위해 미디어 텍스트를 해체해 비판적으로 분석하고 자신의 메시지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함양하는 데 초점을 맞췄지만, 이뿐만 아니라 정보를 윤리적 시각에서 이해할 수 있는 능력도 길러야 한다는 것이다.


나아가 그는 교육을 통해 ‘공통감각과 정서’를 육성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독일의 보이텔스바흐 모델을 수정·보완한 토론식 수업을 제시한다. 구체적으로 그는 첫 번째로 이해관계를 둘러싼 찬반식 토론을 진행하되, 이해관계의 의미를 개인적인 것이 아니라, ‘부분적인 이해관계를 넘어서고 이것을 포괄하는 정치적 결사체에 대한 공동책임’이라는 정치적 결사체의 시각에서 재해석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두 번째로 학생들이 토론 과정에서 서로의 정서를 드러내고, 서로 다른 정서 속에서 공통분모를 찾을 수 있도록 단계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 과정에서 학생들이 민주적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공통감각과 정서를 육성할 수 있을 것이라는 말이다.


두 발표 내용을 종합하면, 우리 사회에 만연한 적대주의와 반지성주의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공동체의 감각, 공동체의 일원으로서의 태도, 민주적 지성이 필요하며, 민주시민교육을 통해 이를 함양해야 한다는 것으로 요약할 수 있다. ‘어딜 가르치려 들어!’라며 서로 밀어내는 세상이지만, 그렇기에 더욱, 서로 함께 살아가는 법은 가르쳐야 하는 것이 아닐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경향신문 칼럼] 송경호 전문연구원 - 가장 외로운 시대의 인공지능

벌써 몇년 된 일이다. 일본에서 고장난 로봇 강아지 아이보(aibo)를 위한 합동 장례식이 열렸다. 대화형 로봇 팔로(Palro)가 추도사를 하고, 스님이 경전을 암송했다. 고령화와 저출생, 관계의 단절로 인해, 일본 사람들이 점차 사회로부터 고립됐고, 아이보를 친구나 가족처럼 여기는 대안적 관계가 만들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비슷한 시기 일본에서 로봇 스

[경향신문 칼럼] 송경호 전문연구원 - 기후위기에 함께 적응하기

둘째가 밤새 기침하는 통에 잠을 설쳤다. 불안하게 첫째도 코를 훌쩍거리기 시작했다. 서둘러 병원으로 향했다. 아니나 다를까, 오픈런을 노리고 도착한 병원에는 마스크를 쓴 선객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며칠 고생할 생각하니 한숨이 나왔다. 진료실 안에서는 아이들의 비명이 끊이지 않았다. 애들이 더 많거나 맞벌이라도 한다면 얼마나 더 힘들까. 한바탕 울고 나온 아

[경향신문 칼럼] 송경호 전문연구원 - 어려울 때 도와주는 친구가 진정한 친구다

지난 주말, 한국에서 공부하는 미국·일본·중국 대학원생들과 부산에 다녀왔다. 1박2일 동안 을숙도 생태공원, 북항, 영화의 전당을 둘러보는 일정이었다. 버스로 왕복 12시간이 걸렸지만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다른 학교, 학과에 소속돼 만날 일 없던 대학원생들은 금세 절친이 되어 일정 내내 붙어 다녔다. 3개국 대학원생이 참여한 이 프로그램의 공식 언어는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