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권 1호_이경수_김정은 시기 환경 인식 변화와 경제정책: 『경제연구』 문헌 분석을 중심으로



초록

이 글은 북한 당국에 있어 환경 보호와 경제 성장의 관계를 검토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국제사회가 실행 중인 지속가능발전 목표의 ‘공동의 그러나 차별화된 책임’ 원칙에서 보듯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에는 환경과 경제 관계에 대한 우선순위는 차이를 보인다. 개발도상국은 환경 보호보다는 경제 성장에 우선순위를 두는 것으로 여겨지며, 자신의 ‘발전권’을 중시한다. 북한 또한 환경보다는 경제를 우선시해 왔으며, 환경 파괴의 원인을 자본주의와 선진국의 책임으로 돌려 왔다. 그러나 북한의 환경 인식은 변화하고 있으며, 국제사회의 환경 논의 또한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있다. 특히 김정은 시대에 들어와서 환경 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으며, 경제와 환경을 조화시켜야 된다는 주장이 가시화되었다. 순환경제 정립을 위해 재자원화를 법제화하고 녹색경제를 ‘새로운 경제발전 방식’으로 제시해 주요 경제 과제로 삼고 있다. 남북 모두 경제와 환경의 조화를 목표로 한다는 점에서, 한반도 차원의 녹색경제 전환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과 경제협력의 결합을 고민할 때다.

Abstract (English) This study aims to reveal the relations between the environment and the economy in North Korea. Though the two are closely interwoven in the concept of sustainable development, developed and developing countries have divergent views over the priority of the two as seen in the principle of common but differentiated responsibility. Developing countries in general prioritized the economy over the environment for its economic growth and North Korea is not an exception to this trend. North Korea criticizes developing countries and capitalism for causing environmental damages and argues that it has no environmental problems. But its perception of the environment has changed, particularly with the start of the Kim Jong Un era. Now North Korea actively embraces the environmental trends of international communities and endeavours to harmonize environmental protection and economic growth instead of putting the latter above the former. It institutionalizes the circular economy with the Recycling Act and aims for a green economy transition by declaring it as a new development model. As both Koreas aims to achieve environmentally sound economic growth, it is time to think about combining environmental and economic inter-Korean cooperation for Korean Peninsula's green transition.




01 이경수
.pdf
Download PDF • 854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이 글은 평화·통일교육 관련 현장 참여자들에 대한 초점집단인터뷰를 통하여 신자유주의적 혐오의 시대 북한과 통일에 부여된 새로운 위치와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사유재산의 보호와 공정한 자유 경쟁을 인류 번영의 중요한 전제로 삼는 신자유주의적 시장중심 논리는 특정한 방식으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해를 재편한다. ‘선택’과 ‘책임’이 신자유주의적 주체에게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자연재해, COVID 19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중되는 경제난에 도전받고 있다. 2021년 1월,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목표의 달성여부도 관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내각 국가계획위원회를 창구로 유엔 회원국들이 의결한 2015~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초록 본 연구는 북미관계 변화 속에서 북한 미디어의 외교적 특성을 살펴보고, 정책적 실마리를 찾기 위해 수행되었다. 국제사회의 이슈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행위자들 또한 점차 많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미디어는 정보전달이라는 고전적 기능을 넘어 외교적(diplomacy)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북미관계의 중대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