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권 1호_함세정_혐오의 시대 통일 의식: 평화통일 교육 현장을 중심으로



초록

이 글은 평화·통일교육 관련 현장 참여자들에 대한 초점집단인터뷰를 통하여 신자유주의적 혐오의 시대 북한과 통일에 부여된 새로운 위치와 의미를 분석하고자 한다. 사유재산의 보호와 공정한 자유 경쟁을 인류 번영의 중요한 전제로 삼는 신자유주의적 시장중심 논리는 특정한 방식으로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이해를 재편한다. ‘선택’과 ‘책임’이 신자유주의적 주체에게 요청되는 자격일 때, 북한은 주체의 자격이 없는 타자로, 대북지원은 북한이 “자초”한 상황에 대한 불공정한 개입으로 이해된다. 글로벌 자본주의의 맥락에서 세계시민사회와 글로벌 시장이 남북관계를 이해하는 상상의 공동체로 등장하지만, 북한은 시장 질서에 자격 없는 주체로 성원권을 가지지 못한다. 관계를 해석하는 맥락이 한반도에서 세계로 확장될 때, 민족주의에 기반한 남북의 필연적인 결합은 약화된다. 한편, 신자유주의 질서는 평화·통일교육 현장에서 경제 논리를 기반으로 통일을 이해하는 방식을 확산시키는 조건을 만든다. 그러나 이는 통일을 사적 이익침해가 예상되는 불합리한 선택지로, 북한을 제한된 자원을 불공정하게 약탈하는 타자로 의미화 할 위험이 있다. 이 글은 신자유주의적 혐오가 분단의 맥락에서 복잡화 되는 양상을 이해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Abstract (English) This article aims to analyze the newly discovered position and meaning of North Korea and unification in the era of neoliberal hatred through focus group interviews with participants from the field of peace and unification education. The market-oriented logics, which take the protection of private property and free and fair competition as principal premise for humankind prosperity, rearrange the understanding of North Korea and unification in a specific way. In terms of ‘choice and responsibility’, the required qualification of a neoliberal subject, North Korea is understood as an ‘unqualified subject’ and humanitarian aid to North Korea could be an ‘unfair’ intervention for their “self-inflicted” issue. In the context of global capitalism, world civil society and the global market newely emerged as “imagined communities” to understand inter-Korea relations, in which North Korea does not have membership to belong. When the context of the relationship expands from the Korean Peninsula to the world, the inevitable bond between the two Koreas based on nationalism is mitigated. On the other hand, the order under neoliberalism shapes the pervasive understanding of unification based on economic logics in the field of peace and unification education. However, market-centered logics can redefine unification as an unreasonable option that is expected to infringe on the right to private interests, and the idea of North Korea as the "other" that can plunder limited resources.




05 함세정
.pdf
Download PDF • 830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초록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자연재해, COVID 19 팬데믹의 장기화로 가중되는 경제난에 도전받고 있다. 2021년 1월, 제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등 목표의 달성여부도 관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은 내각 국가계획위원회를 창구로 유엔 회원국들이 의결한 2015~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초록 본 연구는 북미관계 변화 속에서 북한 미디어의 외교적 특성을 살펴보고, 정책적 실마리를 찾기 위해 수행되었다. 국제사회의 이슈가 복잡 다양해지면서 행위자들 또한 점차 많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미디어는 정보전달이라는 고전적 기능을 넘어 외교적(diplomacy)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북미관계의 중대 사건

초록 1967년, 김일성에게 수령 칭호를 공식화했던 북한은 1972년에는 인민민주주의헌법을 사회주의헌법으로 전환하며 ‘수령제’ 정치체제를 확립했다. 1974년은 ‘수령 혁명론’(혁명적 수령관)을 내세워 북한을 수령중심주의(수령제일주의) 통치체제로 완성했다. 이론적으로 북한 최고지도자가 ‘수령’(뇌수)의 지위를 확보한 것이다. ‘수령론’과 ‘후계자론’도 이